[기고]예견된 홍콩의 미래-공산 독재의 어둔 그늘

성현수 세계일보 조사위원 경북협의회 회장
로컬세계 local@localsegye.co.kr | 2019-08-14 13:19:42
  • 글자크기
  • +
  • -
  • 인쇄
▲성현수 세계일보 조사위원 경북협의회 회장.

홍콩의 반정부 반중국 시위는 멀리서 바라보는 우리의 가슴을 아프게 한다. 홍콩의 주민들은 지금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에 몸을 던지며 저항하고 있는 것이다.

 

영국 치하에서 눈부시게 발전해 동양의 진주라 불리던 홍콩. 영국과의 반환협정에 따라 중국에 이양되면서 오늘의 사태는 예견됐다.


공산주의 국가에서 백성은 없다. 알렉산드르 솔제니친의 작품 '수용소 군도,가 공산주의의 실상을 잘 그리고 있다. 오로지 공산당과 공산당이 독재로 다스리는 국가가 있을 뿐이다. 그들에게는 종교도 개인의 자유도 없다.

 

전 세계의 시선이 홍콩을 염려스럽게 지켜보고 있지만, 시위가 극에 달하면 틀림없이 군대를 투입해 잔혹하게 진압할지도 모른다. 천안문 사태가 그랬고 티베트와 위구르의 경우를 볼 때 그렇다.


외국의 안타까움에 대해서는 국내 문제이니 간섭하지 말라고 한다. 외국인은 마구 짓발고 죽여도 간섭하지 말라니, 인류의 보편적 가치는 공산주의와 멀다.


세계 평화는 공산주의 국가가 지상에 존재하는 한 없다. 러시아와 중국, 그리고 우리의 북쪽 체제가 존재하는 한 세상은 불안하다.


그러기에 남북 화해와 협력의 길은 매우 신중하게 찾아가야 한다. 공산 독재자들이 이 지구상에 존재하는 한 영원한 평화는 없다고 믿기 때문이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로컬세계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