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코엑스 푸드위크 개막…글로벌 푸드 산업을 한 눈에 조망

18개국 872개사 6만여 바이어 참가, 역대 최대 규모로 코엑스 전관 개최
길도원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19-11-19 13:21:03
  • 글자크기
  • +
  • -
  • 인쇄

▲2019년 코엑스 푸드위크 포스터.
[로컬세계 길도원 기자]코엑스(사장 이동원)는 역대 최대 규모로 ‘2019 코엑스 푸드위크’를 오는 20일부터 총 나흘간 코엑스 전관에서 개최한다.


코엑스 전체 전시장을 사용해 18개국 872개사 1,943부스 규모의 대형전시회로 6만 명 이상의 국내외 바이어들이 참관하는 국내 최대 식품전시회이다.


특히 강소농대전은 ‘작지만 강한 경쟁력을 갖춘 농업인’들이 우수한 농산물을 출시해 주목받는 전시회다. 올해는 코엑스가 직접 상품 기획(MD)과 효율적인 상품 홍보를 위해 컨설팅을 하는 등 강소농가의 판로 확대에 적극 나선다.


‘서울 국제 빵·과자 페스티벌 (SIBA)’에서는 아시아 10개국 대표들이 참가하는 국제 제빵 경연대회인 ‘제 4회 탑 오브 파티시에 인 아시아 (TPA)’ 뿐만 아니라 유명한 동네 빵집을 홍보하는 ‘동네빵집관’ 등의 볼거리는 물론 빵·과자 나눔 이벤트도 열린다.

▲지난해 푸드위크 현장 사진.(코엑스 제공)


D홀에서는 최신 식품 및 드링크 메뉴를 현장에서 바로 시식, 시음해 볼 수 있다. 특히 ‘뉴트로(새로움(New)과 복고(Retro)를 합친 신조어)관’에서는 올해의 식품 트렌드를 선보이며 다양한 체험거리를 제공한다.


글로벌 식품 트렌드를 체험하는 부대행사도 다양하다. 핀란드 전통 디저트 시식회, 레이먼킴 셰프의 네델란드 송아지고기 쿠킹쇼, 이탈리아 샤르데냐 지방의 아카데미아 까사 푸드쇼 등이 행사 마지막 날 까지 열린다.


식품 기업들도 제품 홍보마케팅에 나선다. 샘표는 선착순 500명에 한해 하노이 쌀국수 소스를 나눠주며, 농협에서는 선착순 150명에게 컵토마토를 증정한다.


식품 업계 종사자 및 참가사를 위한 다양한 전문 프로그램도 준비되어 있다. 내년도 푸드테크 산업의 트렌드를 제시하는 2019 코리아 푸드테크 컨퍼런스, 최근 들어 각광받고 있는 콜드체인 컨퍼런스, 국내외 초청 바이어와 진행하는 수출상담회, 푸드테크 스타트업을 위한 투자설명회와 롯데홈쇼핑 입점 품목을 현장에서 바로 뽑는 히든오디션 등 참가업체의 만족도 또한 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코엑스 관계자는 “글로벌 푸드 산업을 한 눈에 조망할 수 있는 의미 있는 행사로 성장했다며, 앞으로는 국내 식품산업의 트렌드를 선도해나가는 전시회로 자리매김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길도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