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새로운 월동작물로 '봄동 배추'가 뜨나

지난해 시험재배 결과 양배추.맥주보리보다 소득 높아
온라인팀 local@localsegye.co.kr | 2014-10-29 13:25:41
  • 글자크기
  • +
  • -
  • 인쇄

▲ 제주 봄동배추 모습. © 로컬세계

 

[로컬세계 온라인팀] 전남 지역에 주산지가 형성되어 있는 ‘봄동배추’가 제주에서 본격적으로 확대될 수 있을지 여부가 주목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 제주농업기술센터(소장 문영인)는 콩 후작물로 보리나 유채 재배로 소득이 낮고, 과잉되는 겨울채소 작목을 분산 시키고 새로운 소득 작목으로 개발 보급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봄동배추 재배 실증시험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9일 제주농기센터에 따르면 실제로 지난해 3개소에서 휘모리 품종을 이용해 봄동 배추 실증시험사업을 추진한 결과 수확직전인 2월 7일 생육조사 결과 10a당 1466㎏이 생산됐다.

 

경제성 분석결과 10a당 총수입이 131만1000원으로 경영비 31만7000원을 제외하면 99만4000원의 소득을 올린 것으로 분석했다.

 

이는 비슷한 시기에 수확하는 양배추의 5개년 평균 소득 105만3000원보다 5만9000원 낮지만 지난해 같은 시기 소득 40만2000원보다 59만2000원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농업기술센터는 올해 휘파람, 봄동배추, 햇파란 등 3품종을 대상으로 3농가에 1.5㏊의 면적에서 2년차 실증시험을 추진할 방침이다.

 

농업기술센터는 이번 실증시험이 농가 소득원으로 확신 될 경우 봄동배추 재배면적을 확대해 기존 월동채소 재배면적 분산으로 채소 과잉재배에 따른 가격 폭락 현상을 줄여 나아갈 방침이다.

 

특히 봄동배추는 3월 이전에 수확이 가능해 근교농업 활성화 및 수박과 참외 등 애월지역 여름철 소득작물 재배에도 많은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온라인팀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