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달서구, 상화네거리서 ‘이상화 시(時) 콘서트’ 열어

박세환 기자 psh2666@localsegye.co.kr | 2018-05-14 13:39:28
  • 글자크기
  • +
  • -
  • 인쇄

[로컬세계 박세환 기자]대구 달서구(구청장 이태훈)는 오는 17일 오후 6시 30분 도원동우체국 옆 상화네거리 미관광장에서‘이상화 시(詩) 콘서트’를 개최한다.


올해 4회째인 ‘이상화 시 콘서트’는 민족시인 이상화의 삶을 돌아보고, 애국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마련한 행사로 이상화 시낭송과 가곡이 어우러지는 문화의 장으로 펼쳐진다.


가곡 ‘아름다운 나라’ 외 4곡의 프리소울 식전 공연에 이어 시인인 곽홍란 영남대 교수가 사회자로 나서,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상화시 낭송으로 콘서트 시작을 알린다.


개회식, 종중대표 이원호씨의 이상화 시인 약력소개에 이어 ‘비목’ 등 음악 공연, 대구문인협회 황인동 수석부회장의 ‘나는 해를 먹다’, 레이크뷰 행복도서관 장명숙 부관장의 ‘대구행진곡’ 등 시인과 구민의 시낭송으로 다채로운 음악 공연, 시낭송은 콘서트 내 다채롭게 이어진다.


또 가곡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 외 1곡 프리소울 공연, 성악가인 메조 소프라노 이유진의 ‘선구자의 노래’, 시낭송가 오순찬, 남미숙의 ‘나의 침실로’ 시낭송, 끝으로 ‘경복궁 타령’ 등 프리소울의 성대한 성악 앙상블 공연으로 콘서트를 마무리한다.

 

이태훈 구청장은 “이상화 시(詩) 콘서트는 상화시인의 호를 딴 상화네거리에서 4번째 열리는 행사로 식민치하의 민족현실을 바탕으로 저항정신과 향토적 세계를 노래한 이상화 시인의 문학세계를 되돌아보며 지역주민들의 나라사랑하는 마음과 문학적 정취를 높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달서구는 구민들의 독서 참여를 높이고,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지난 2009년 3월부터 이상화 시 콘서트와 같은 ‘책 함께 읽자 낭독회’를 51회에 걸쳐 열어 왔으며, 무려 48명의 작가와 주민 9390명이 참여했다.


올해는 9월 4일 김윤나 작가, 10월 31일 정이현 작가를 초청해 낭독회 행사를 열 계획이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박세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