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산지 표시 위반 ‘떡 가공공장’적발

수입쌀로 만든 ‘술떡’100% 국산으로 속여 7억8천만원어치 판매
맹화찬 기자 a5962023@localsegye.co.kr | 2014-11-03 13:40:38
  • 글자크기
  • +
  • -
  • 인쇄

[로컬세계 맹화찬 기자] 울산광역시 민생사법경찰과(과장 조민종)는 중국산과 미국산 쌀로 만든 떡(일명 : 술떡)을 국내산 멥쌀과 찹쌀로 만들었다고 속여 판매한 혐의(농수산물 원산지 표시에 관한법률 위반)로 A떡 가공공장 B대표를 구속했다.

 

3일 울산시 민생사법경찰과에 따르면 B씨는 지난 2012년 8월부터 올해 9월까지 중국산과 미국산 쌀 489톤으로 떡(술떡)을 가공하고는 포장박스에 국내산 멥쌀 80%(국산), 찹쌀 5%(국산)로 표시해 울산지역 즉석 떡 판매업소 120여 개소를 비롯해 전국 24개 중간 상인에게 7억 8000만 원 어치 상당을 판매한 혐의다.

 

시 민생사법경찰과 특별사법경찰은 즉석식품가공업체를 단속하던 중 시중 즉석 떡 판매점에서 판매되는 술떡의 원산지 표시가 대부분 국내산으로 제조.판매되고 있다는 정보를 파악하고 식품제조가공업체에 대한 특별 단속을 실시해 A떡 가공공장에서 원산지를 허위로 표시해 소비자를 속인 사실을 확인했다.

 

민생사법경찰과 관계자는 "농수산물의 유통질서를 해치고 국민의 먹거리에 대한 신뢰를 저해하는 부정·불량식품 사범에 대해서는 엄정한 수사로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맹화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