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올해에도 민선7기 대도약 이어간다

공모사업 734억, 시정평가 7억8,000만원 확보 지역발전 견인
이태술 기자 sunrise1212@hanmil.net | 2019-01-09 13:49:51
  • 글자크기
  • +
  • -
  • 인쇄
▲본격 정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유곡리 및 두락리 가야 고분군 전경.(남원시 제공) 

[로컬세계 이태술 기자]전북 남원시가 지난해 국비 1130억원(151개 사업)과 공모사업으로 734억원(86개 사업)을 각각 확보해 올해 지역발전을 앞당기는 현안사업을 역동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됐다.

 

남원시가 확보한 국가예산 중 눈에 띄는 사업은 화장품기업 전문지식산업센터 조성사업(250억)과 월락정수장 개량사업(325억), 가야 유곡리 및 두락리 고분군 정비사업(246억), 황산대첩비지 정비사업(100억), 광한루원 종합정비사업(56억) 등이다.


공모사업으로 확보한 예산은 역대 가장 많은 규모이다. 시외버스터미널 주변 도시재생 뉴딜사업(142억)을 비롯해 공설시장 야시장 활성화사업(5억), 농촌 기초생활거점사업(80억), 농촌 마을 만들기 사업(30억), 시설원예 현대화사업(29억), 가축분뇨 공동자원화 시설사업(91억) 등 농촌 활성화 사업예산이 300억원에 이른다.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생활SOC 사업도 돋보인다. 수영장(85억), 축구장, 게이트볼장, 족구장, 테니스장 등 문체부 국민 체육시설조성 공모사업을 통해 92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국가예산 확보 성과는 각종 평가·실적으로 이어졌다. 대한민국 지방자치경영대전 대통령상을 비롯하여 행안부 지자체 합동평가와 고용노동부 일자리대상, 통합건강증진사업이 최우수상을 받는 성과를 이루어냈다.

 

▲광한루원 종합정비사업을 추진하기로 한 가운데 광한루원을 찾은 수학여행단.


또 춘향골 파프리카 농산물전문 생산단지 평가 8년 연속 최우수, 과수·생산 유통지원사업 연차평가 최우수, 지역농업발전 선도인상, 농촌진흥기관 평가 최우수상, 산지유통 구조개선 실적평가 5년 연속 S등급, 산지유통 종합평가 4년 연속 A등급 선정, 농협중앙회 주관으로 열린 지자체협력사업 우수조직평가에서 대상을 수상하는 등 54건의 시정평가 수상과 7억8000만원의 인센티브를 확보했다.


한편 남원시는 2020~21년 국가예산 확보를 위해 지난해부터 올 초까지 3차례에 걸쳐 신규사업을 발굴했다.

 

특히 동부내륙권 정읍~남원 도로개설 등 10개 도로관련 신규 SOC사업을 제5차 국도.국지도 계획(2021~25)에 반영하고 지리산친환경 전기열차, 소방심신수련원 유치를 통해 국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남원시는 지리산이라는 큰 자산을 활용한 국책사업과 지역밀착형 생활SOC 사업, 일자리 예산 확보, 공모사업을 발굴하기 위해 민간 추진단을 구성해 민간 아이디어를 적극 활용할 수 있는 제도와 장치도 마련하기로 했다.


이환주 시장은 “남원시가 정부와 민간단체 등이 주관한 각종 평가에서 많은 성과를 낼 수 있었던 것은 지역발전을 위해 노력한 공무원과 시민들의 성원이 뒷받침 됐기 때문이다”면서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사업과 관광·지역경제 활성화를 최우선으로 국비사업과 공모사업을 내실 있게 추진해 살맛나는 천년 남원을 만들어 나가자”고 강조했다.

 

▲도시재쟁 뉴딜사업 조감도.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이태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이태술 남원님 2019-01-13 00:51:32
춘향문화선양회 회장을 다시 선출하라는 법원 결정은 ‘사필귀정’이란 사자성어를 떠올리게 한다.

전주지방법원 남원지원이 지난달 27일 내린 결정은 한마디로 날림 선거로 뽑힌 선양회 회장은 자격이 없다는 것이다. 법원은 “선양회의 2018년 7월 4일 임시총회에서 김홍곤을 회장으로 취대한 결의는 서면위임을 하도록 규정한 정관에 위반하여 무효”라면서 “2019년 4월 초에 총회를 열어 회장을 다시 선출하라”고 결정했다.

당연하지만 참 고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