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실손보험료 인하 추진…상품구조 개편

복지부-금융위 ‘공·사보험 정책협의체’ 1차 회의 개최
남성업 기자 hq11@naver.com | 2017-09-29 13:51:58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부가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와 연계한 실손의료보험 개선을 추진한다.


보건복지부와 금융위원회는 권덕철 차관과 김용범 부위원장 공동주재로 관계기관, 전문가 및 소비자 대표 등이 참여하는 ‘공·사보험 정책협의체’ 킥오프(Kick-off) 회의를 29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국민 의료비 경감을 위해 실손의료보험의 보험료 인하를 유도하고 향후 실손의료보험의 상품구조 개편 등 공사보험 개선방향을 공유했다.


건강보험 보장성의 대폭 강화와 비급여의 급여화가 예정된 만큼 향후 새로운 건강보험 체계 하에서 실손의료보험의 바람직한 역할을 모색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의 혜택이 온전히 국민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다음 네 가지 과제를 집중 추진하기로 했다.


정책협의체는 우선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에 따른 실손의료보험 손해율 하락 효과(반사이익)를 통계적으로 분석해 내년 상반기 실손보험료 인하를 유도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공·사 의료보험 상호작용, 실손 손해율 현황, 비급여 의료 실태 등에 대해 중립적인 연구기관에 연구용역을 실시해 현황을 파악하고 보건당국의 세부적인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계획을 바탕으로 실손의료보험의 보험료 인하 여력을 산출하기로 했다.


실손의료보험 상품구조 개편안도 검토한다. 공보험이 현행 ‘급여-비급여’ 체계에서 ‘급여-예비급여-비급여’ 체계로 전면 개편됨에 따라 상품구조도 개편된다. 실손의료보험의 상품구조 개편은 소비자 부담에 미치는 영향이 큰 만큼 여러 차례 공청회 등을 통해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해 개선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치료 목적의 비급여는 원칙적으로 급여화하고 의료기관별로 다양하게 사용되는 ‘비급여 의료행위’를 알기 쉽게 표준화하는 한편, 모든 병원급 의료기관의 비급여 공개 확대도 추진할 계획이다.


실손의료보험 소비자의 권익을 강화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실손 보험금 청구 서류 제출과 관련한 소비자 불편을 해소하고 실손의료보험 관련 정보 제공을 강화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그동안 실손의료보험 판매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돼 온 ‘끼워팔기’ 전면금지 또한 내년 4월부터 차질 없이 시행할 계획이다.


정부 관계자는 “소비자·의료계·보험업계 등 다양한 이해 관계자의 의견수렴을 거쳐 실손의료보험 개선대책을 마련하고 공사의료보험의 원활한 발전을 위한 ‘(가칭)건강보험과 민간의료보험 연계법’ 제정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남성업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

투투버스
팔도마당_속지
하소배너
관세청
농식품유통과-경기도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