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 창립 53주년 맞아 기후위기 경영 선언·국민 중심 물관리 혁신방안 제시

공기업 최초 ‘기후위기 경영 선언’, 디지털 전환으로 기후변화 적응력 강화하고 ‘RE100’으로 녹색전환을 다짐
고은빈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20-11-16 13:56:19
  • 글자크기
  • +
  • -
  • 인쇄
▲한국수자원공사 창립 53주년 기념식에서 박재현 사장이 공기업 최초로 ‘K-water 기후위기경영 선언’과 ‘국민 중심의 물관리 혁신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 제공)


[로컬세계 고은빈 기자]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는 16일 오전 10시, 대전시 대덕구 본사에서 전 임직원과 함께 ‘기후위기 대응’과 ‘국민 중심의 물관리 혁신’을 다짐하는 창립 53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번 기념식에서 한국수자원공사는 공기업 최초로 ‘기후위기 경영’을 선언하고 전 임직원이 힘을 모아 기후위기에 적극 대응할 것을 결의했다.


 ‘기후위기 경영’은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하고 전사적인 디지털 역량을 향상해 더 적극적으로 기후위기에 적응하고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다짐을 담고 있다.


국내 1위 재생에너지 기업으로 이미 탄소중립을 실현 중인 한국수자원공사는 정부의 탄소중립 선언과 연계하여 전 세계적 캠페인인 ‘RE100’에 공공기관 최초로 참여를 선언했다.


RE100은 기업에서 사용하는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대체하는 것을 말한다.


수상태양광, 수열에너지와 같은 청정 물에너지 보급 확대를 통해 국내 기업들이 조속히 RE100에 동참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기념식에서는 ‘국민 중심의 물관리 혁신’을 다짐하며 지난 7월 한국수자원공사가 새로운 비전으로 선포한 ‘세계 최고의 물 종합 플랫폼 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한 구체적 실천방안도 제시했다.

 

▲한국수자원공사 창립 53주년 기념식에서 박재현 사장이 공기업 최초로 ‘K-water 기후위기경영 선언’과 ‘국민 중심의 물관리 혁신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 제공)


수자원공사가 제시한 실천방안으로 먼저, △과감한 기술 혁신 등 새로운 미래 도전을 통해 치열한 물관리 플랫폼 경쟁에서 글로벌 스탠더드를 선점하고 △물재해로부터의 국민안전 확보와 안정적인 맑은 물 공급 등 통합 물관리 체계 구축을 강화하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자체 물값 감면, 소상공인 임대료 인하, 물산업 혁신 생태계 조성,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 이행에도 최선을 다하는 것이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공사창립 53주년을 맞아 기후위기 경영 선언을 넘어,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행동을 해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하면서, “한국수자원공사는 정부와 지자체, 시민사회 등과의 긴밀한 협업을 기반으로 기후위기 경영을 차질없이 추진하여 물전문 공공기관으로서 우리나라의 녹색전환에 적극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고은빈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