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Earth Human Epoch Conference]-(277) 나는 누구인가

조원익 기자 wicknews1@naver.com | 승인 2021-09-14 14:51:41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학박사 최무웅

 건국대학교 이과대학 명예교수

나는 누구인가(Who am I)에 대하여 그리 심각하게 생각지 않고 있다. 그러나 인생이 고비 고비가 올 때마다 때로는 나는 누구인가를 생각하고 고뇌하고 그것을 알기위해 목표 없는 여정을 하기도 하며 나는 누구인지 깨닫게 될 수도 있다.

 

그러지 않고 심각한 정신적 착란이 일어나 순간 공중을 나는 것으로 그 초의 순간의 순간이 뇌리에 번개처럼 번쩍하는 나노순간 까지 모든 것은 더 이상 계속되지 않고 있지만 대자연은 변함없이 존재하고 또 그런 인간이 나타나는 순환의 연속이다. 우리는 역사의 기록으로 5000년의 유구한 역사 속으로 나는 누구인지 아주 순간에 생각나면서 그가 갖고 있는 정신기반적 사고로 나름대로 결론 없이 그 마음은 생을 위해 움직이는 즉 활동하는 시간 속에서 자신이 결정으로 행불(幸不) 으로 마감하는 여정이며 그로 인해 상상을 초월하는 강한 힘이 인생 로드맴이기도 한 것은 지구의 삶의 산.탄소 에너지활동 일 것이다.


지구에 인간이 태어난 것은 현재의 지구생태환경을 보면 어렴풋이 하나의 나무처럼 인간나무가 형성되는 것으로 아 예술이야 나는 어디에 있었지 하면 자신이 존재한 곳을 알아내려 하는 예술적 그림이 되어 어 어 나는 여기 네 그렇지. 

 

아아 이제서야 나의 풍성한 나무줄기가 빳빳하게 이어져 풍성한 인생나무가 예술적 긍지로 멋지게 그리고 풍요롭계 그려진 것을 보면서 나는 여기지 아! 그래. 그 다음은 하면서 존재감은 자신의 위치 즉 GPS가 명확해지는 순간을 모든 것이 그것으로 귀결되는 것 같다고 하면 그것이 되고 그렇치 않다고 하면 저것이 되는 미술관 그림의 예술의 신기한 그림이 나는 누구인지 분명하게 아름다운 트리 형 포인트를 다시 다시 생각하고 그 순간을 기억하게 되면서 먹이사슬의 맨 꼭데기에 있는 자부심과 긍지는 TV에서 동물중 왕이라는 사자나 호랑이를 보고 먹는 것으로는 그들이지만 정신적 학문은 인간이다 라고 생각하면서 또 하루가 지나간다는 것이다.


그래서 족보라는 거대한 힘이 존재하여 우리가 기억하는 역사 속에서 차등이 형성되고 그 차등이 사회적 구성원의 차이를 두면서 발전을 도모하는 원동력이 되어 왔다는 증거는 역사 속의 사람들이 먹이사슬의 권좌를 만들었지만 떡장수 어머니가 고개를 넘어 집으로 가는 고개 길에서 호랑이가 할머니 떡 한덩이 주면 안 잡아 먹지는 삶을 잇기 위한 먹이사슬이 고뇌인 것이다.

 

결국 떡을 따 뺏기고 먹이사슬은 이등으로 강등되면서 존재는 그 고개길에서 끝이 난다. 그 다음은 그가 탐이나 엄마를 가장하여 속이려 했으나 손을 보자고 하여 손을 보니 우리 엄마는 손에 털이 없는데 하니 인증이 안되어 다시 털을 깎으러 간 사이에 아이들은 도망쳐 밭으로 가 숨어 하느님께 우리를 살리시려면 동아줄을,  죽이시려면 썩은 동아줄을 내려달라고 소원하니 줄이 내려와서 하늘로 올라가고 있었다. 

 

그러던 중 호랑이가 손의 털을 깎고 너희들 어치 거기까지 가고있니 하니 철없는 동생이 하느님에게 부탁해서 이렇게 썩은 동아줄을 보내달라고 하면 줄타고 올라 왔다하니 꼬마의 말대로 호랑이는 말하니 하늘에서 동아줄이 내려오서 아이들 있는 곳으로 올라가다 무게에 못이겨 수수밭에 떨어져 수수는 붉은 물이 들었고 아이들은 하늘로 올라가서 선녀가 되었다는 이야기는 오래 오래 전해오는 이야기이다. 

 

이것처럼 인간이 먹이사슬을 위험하게 지켜왔다고 말하고 싶다. 그러므로 그들이 못 쫒아오게 과학문화라는 혁명을 일으켜 지금 현재까지 아니 미래도 영원히 인간이 지구생태환경에서 먹이사슬의 왕의 자리는 굳건히 지킬 수 있을 것이라고 강하게 예측 함니다. 그러는 것은 미술관에서 본 인간의 아니 나는 어디서 왔는지에 대한 예술적 나무 그림의 나를 보고 오늘도 힘을 내어 살아가는 정신적 기반인 나는 어디서 왔는지 그아름다운 나무, 현대 예술이 나를 있게하는 힘이다.
이학박사 최무웅 건국대학교 이과대학 명예교수. 한국갈등조정학회장. (사)해양문화치유관광발전회고문. 땅물빛바람연구소장, New Normal Institute 연구소장. 풍수리감정사연맹 총재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조원익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