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열린도서관 개관… 평생학습과 인문학 도시로 우뚝

전시·체험·공연·배움과 사람이 한자리에…복합문화커뮤니티로 ‘힘찬 출발’
박명훈 기자 culturent@naver.com | 2019-05-25 14:14:07
  • 글자크기
  • +
  • -
  • 인쇄


▲논산시 제공. 
[로컬세계 박명훈 기자]논산시민들의 오랜 바람이던 논산열린도서관 개관으로 학습과 여가와 문화를 한곳에서 즐길 수 있는 복합 커뮤니티 공간이 탄생해 평생학습과 인문학의 도시 논산의 위상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충남 논산시는 지난 24일 황명선 시장, 시의회 의장, 시민 등 6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논산열린도서관 개관식을 열었다고 25일 밝혔다.

 

논산열린도서관은 총 사업비 98억원을 투입해 연면적 3328㎡, 지상 3층 규모로 조성됐으며, 건축물 에너지효율 1등급과 녹색건축 및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예비인증을 받아 친환경과 안전함을 함께 실현한 건축물이다. 관촉로 113-23번지에 위치해 있다.

 
황명선 시장은 “논산열린도서관이 개관하기 전까지 연무와 강경, 충남도 남부평생학습관에서 도서관 업무를 대신했지만 시민들에게 항상 죄송했다”고 말문을 연 뒤 “오늘 문을 연 논산열린도서관은 단순히 책을 읽고 공부하는 곳이 아닌 청소년과 시민 누구나 이곳에서 공부하고 토론할 수 있는 복합 문화 공간으로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논산열린도서관은 유아와 어린이들이 책과 친구가 돼 학습과 놀이를 한 공간에서 즐길 수 있도록 만든 점이 눈에 띈다.

  
여기에 종합자료실, 디지털자료실, 스터디룸, 동아리실, 다목적실, 카페 등을 갖추면서 딱딱한 도서관의 이미지가 아닌 휴식과 배움터, 문화향유와 소통까지 이뤄지는 개방형 복합문화공간으로 운영된다.


아울러 논산열린도서관은 지역의 인문학 발전은 물론 일자리 창출에도 한 몫을 하고 있다.


논산시 시니어클럽의 바리스타 교육 과정을 이수하신 20여분의 어르신으로 구성된 카페 ‘가배’를 운영해 어르신에게는 일자리를, 방문객에게는 쉼터를 제공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의 오랜 숙원의 결실인 만큼 정서함양과 문화복지는 물론 독서와 평생학습기능을 대폭 강화해 평생학습 일류교육 도시 논산 구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개관식에 앞서 논산시는 역대 황산벌 청년문학상을 수상한 이동효(1회), 조남주(2회), 박영(3회), 강태식(4회), 염기원(5회)씨에게 논산명예시민증을 수여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박명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