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 발굴체험 하러 오세요

울산대곡박물관, 11월 야외 발굴체험 매일 운영
맹화찬 기자 a5962023@localsegye.co.kr | 2014-11-04 14:21:44
  • 글자크기
  • +
  • -
  • 인쇄

▲ 어린이들이 문화재 발굴을 체험하는 모습. © 로컬세계
[로컬세계 맹화찬 기자] 울산대곡박물관(관장 신형석)은 지난해 8월부터 실시해 온 ‘어린이 고고학 체험교실’의 문화재 발굴체험을 11월에도 매일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문화재 발굴체험’은 어린이들이 직접 고고학자가 되어 발굴 과정을 체험함으로써 탐구 능력을 키우고, 문화유산 가치와 보존의 중요성을 배우는 것으로 대곡박물관 앞마당에 발굴 체험장이 마련돼 있다.

 

체험은 6세 ~ 13세 어린이 및 동반 가족을 대상으로 매 회당 8명 이상, 30명 이내로 진행된다. 참가비는 무료다.

 

평일은 하루 1회(오전 10시), 토요일은 오전 10시·오후 2시, 2회 진행된다.

 

일요일과 공휴일, 월요일은 쉰며 참가신청은 박물관으로 직접전화하면 된다.

 

프로그램 운영에 대한 기타 자세한 사항은 대곡박물관 누리집(홈페이지)이나, 전화(229-4783,4789)로 문의하면 된다.

 

어린이 고고학 체험교실은 지금까지 2069명이 참가했으며 대부분의 어린이 참가자들과 가족들은 프로그램의 사실감과 현장감에 만족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올해의 ‘문화재 발굴체험’은 이달 30일에 종료하며 내년 상반기에 다시 실시할 예정이다.

 

대곡박물관 관계자는 “어린이들이 박물관에 와서 체험학습을 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박물관과 지역 문화재에 대해서 관심을 갖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울산대곡박물관 야외전시장에서는 대곡댐 편입부지 발굴조사에서 나온 삼국시대 석곽묘·석실묘 등 무덤유구 8기와 조선 후기 쇠를 녹였던 용광로인 제련로, 통일신라 도로유구 등이 전시돼 있다.

 

현재 울산의 도자기 생산 역사를 재조명하는 ‘울산, 청자·분청사기, 그리고 백자를 굽다’ 특별전(30일까지)이 열리고 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맹화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