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도시철도 1호선 자동 화재소화 시스템 완성

스프링클러 및 완전밀폐형 스크린도어 전체 역 설치 완료
강연식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20-03-22 14:40:24
  • 글자크기
  • +
  • -
  • 인쇄

▲설치 전과 설치 후 모습.(대전시 제공) 

[로컬세계 강연식 기자]대전 도시철도 1호선의 자동 화재소화 시스템이 완성됐다.


대전시는 도시철도 역 승강장 중 스프링클러가 설치되지 않았던 9개 역에 스프링클러 설치를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11월 스프링클러 설치 공사를 시작해 판암, 신흥, 대동, 대전, 서대전네거리, 용문, 탄방, 시청, 정부청사역 등 9개 역에 스프링클러를 설치했다.


시에 따르면 도시철도 1호선은 개통 당시 22개 역 중 13개 역에만 스프링클러가 설치됐다.


9개 역은 스프링클러 방출 시 개방된 승강장 안전문 상부를 통해 전차선으로 소화수가 유입돼 감전사고 등 2차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설치되지 않았다.


이에 대전시는 이번 스프링클러 설치 과정에서 개방된 승강장 안전문 상부를 밀폐해 완전밀폐형 스크린도어로 개선하는 공사도 병행했다.


이번 공사로 도시철도 1호선 전체의 자동 화재소화 시스템이 구축됐으며, 밀폐형 스크린도어 설치로 터널로부터 유입되는 미세먼지를 차단하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성기문 트램도시광역본부장은 “9개 역 스프링클러 설치로 자동 화재소화 시스템을 갖추어 화재 등 각종 재난 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게 됐다”며 “완전밀폐형 스크린도어 설치로 미세먼지로부터 대전시민의 안전과 건강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시는 2022년까지 역사 및 전동차 내 공기청정기 설치, 공조기 필터개선 등 공기질 개선사업을 연차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강연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