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임·성기능 장애 위험" 불법 스테로이드 유통 판매자 무더기 적발

최종욱 기자 vip8857@naver.com | 2019-04-04 14:44:28
  • 글자크기
  • +
  • -
  • 인쇄

▲밀수입 스테로이드 제제 관련 제품.(식약처 제공)
[로컬세계 최종욱 기자]근육을 쉽게 키우기 위한 불법 아나볼릭스테로이드를 비롯한 전문의약품을 무단으로 유통한 전직 보디빌더가 식약당국에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의약품도매상 허가를 받아 몰래 빼돌린 전문의약품과 밀수입한 아나볼릭스테로이드를 불법 유통·판매한 전 보디빌더 김 씨(남, 31세) 등 12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아나볼릭스테로이드 제품은 황소의 고환에서 추출·합성한 남성스테로이드제제로 근육의 성장과 발달을 가져온다고 알려졌지만 불임, 성기능장애, 여성형 유방화, 탈모 등 여러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

경찰은 압수·수색 당시 이들의 거주지 등에서 발견된 전문의약품과 밀수입한 스테로이드 제품 등 시가 10억원 상당의 제품 약 2만개(90여 품목)는 전량 압수했다.

수사 결과 이들은 전문의약품을 불법으로 판매하기 위해 계획적으로 의약품 도매상 영업허가를 받고 정상적으로 공급받은 의약품을 빼돌렸으며 이후 태국에서 밀수입한 스테로이드제품과 함께 모바일 메신저나 SNS 등을 통해 보디빌딩 선수, 헬스장 트레이너, 일반회원 등을 상대로 약 3년간 수십억원 상당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무엇보다 단속망을 피하기 위해 가상화폐나 현금 등으로만 거래하고 택배 장소를 옮겨가며 배송하는 등 치밀하게 계획된 범죄수법을 이용해왔다.

경찰은 “보디빌딩 선수나 헬스장 트레이너를 상대로 단기간 내 근육량 증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개인 맞춤형 스테로이드 주사 스케줄을 정해주는 일명 ‘아나볼릭 디자이너’로 알려진 이 모씨(남, 31세)도 함께 조사 중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식약처는 불법 유통되는 스테로이드에 대한 단속·수사뿐만 아니라 온라인 모니터링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최종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