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수 시장, 제야의 종 타종으로 ‘2018년 창원 방문의 해’ 문 열다

김성현 기자 ksh74@naver.com | 2018-01-01 14:56:02
  • 글자크기
  • +
  • -
  • 인쇄

[로컬세계 김성현 기자]경남 창원시는 다사다난 했던 한 해를 마무리 하고 희망찬 무술년(戊戌年) 새해를 맞아 시민의 안녕과 시의 새로운 도약을 염원하는 ‘2017년 제야의 종’ 타종행사를 지역별로 개최했다.

 
2018년은 ‘창원 세계사격선수권대회와 함께하는 창원 방문의 해’로 그 첫 시작을 알리는 제야의 종 타종행사라 그 의미가 컸다.


이날 행사에는 안상수 창원시장, 박완수.노회찬 국회의원을 비롯한 시.도의원 등 1000여명의 시민들이 참석해 시민들의 소망 성취와 창원시의 발전을 함께 기원했다.

 


특히 이날 지난 한 해 동안 희망나눔을 실천하고 시민들에게 용기를 북돋워줬던 창원을 빛낸 인사들과 공개모집을 통해 선발된 시민들이 참여해 창원대종을 33번 울렸다.

안상수 시장은 신년인사를 통해 “무술년 새해 시민의 안녕과 행복을 기원하고 더 강하고 성숙한 큰 창원시대를 열겠다”며 “시민들에게 창원 방문의 해가 성공할 수 있도록 많은 성원과 응원을 부탁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김성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