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생태계교란 생물 제거 ‘팔 걷어’

생태계 균형 및 생물다양성 보전 기대
강연식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19-04-14 14:56:56
  • 글자크기
  • +
  • -
  • 인쇄

▲단풍잎돼지풀 제거현장 모습.(대전시 제공) 
[로컬세계 강연식 기자]대전시는 생태계에 큰 위협이 되고 있는 외래생물로부터 우리나라 고유 생물자원을 보호하기 위해 생태계 교란생물 제거사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대전시 조사결과 큰입배스, 블루길 등 교란어종과 가시박, 단풍잎돼지풀 등 교란식물이 대청호 및 3대 하천(갑천, 유등천, 대전천) 전역에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교란어종은 어린 물고기, 수생생물을 대량 섭취해 토종 어류 감소 및 고유 수생태계 교란을 초래하며, 교란식물은 토착식물 및 수목의 성장을 방해하고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등 직·간접적으로 인체에 피해를 주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지난해 하천관리사업소, 자치구, 민간단체와 연계해 모두 36개 지점에서 생태계교란식물 11만 7,140㎡을 제거했다.


올해는 교란식물뿐만 아니라 3대하천 등의 교란어종도 서식환경과 효과적인 관리시기에 맞춰 단계적으로 제거 및 퇴치하고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급속한 번식력으로 토종생물 서식을 방해하고 자연 생태계를 위협하는 생태계교란 생물을 지속적으로 제거해 고유생태계 건전성을 회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강연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