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콰이강의 다리 '느린우체통' 아날로그 감성 인기

권인진 기자 kij0313@hanmail.net | 2018-07-10 14:56:54
  • 글자크기
  • +
  • -
  • 인쇄

▲콰이강의 다리 느린우체통, 전국 최고 인기! 엽서 5만 장 돌파.(창원시 제공)
[로컬세계 권인진 기자]경남 창원시는 스카이워크 입장객이 100만 명을 돌파하는 등 인기가 날로 상승함에 따라 느린우체통도 관광객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느린우체통은 지난해 3월 콰이강의 다리 모양을 본 따 우체통 두 개를 다리가 연결하는 모양으로 설치했다.

 

엽서는 한 달 느린 우체통·1년 느린 우체통으로 각각 나눠 받는다.

 

이달 10일 기준 한 달 느린 우체통은 2만6464통, 1년 느린 우체통은 2만3842통으로 합계 5만306통을 기록했다. 전국 관광지에 설치된 느린우체통 중 15개월만에 많은 엽서를 보낸 곳은 창원뿐이다.


숫자만큼이나 사연도 가지각색이다. 손자가 하늘나라에 계신 할아버지께 쓴 편지, 변치 않는 사랑을 다짐하는 연인, 술 많이 마시는 아빠를 걱정하는 자녀, 장난감을 사 달라고 조르는 조카 등 감동과 웃음이 함께한다.

 

멀리 해외에 있는 가족에게 그리운 마음을 전하기도 하고 아직 글을 모르는 아이들은 엽서에 그림을 그리기도 한다.


황규종 시 관광과장은 “손 글씨와 엽서라는 아날로그적 감성을 즐기는 분들이 생각보다 많다”며 “한 달 뒤, 1년 뒤에 엽서를 받고 콰이강의 다리에서 만든 추억을 오래도록 간직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권인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