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군, 건설사업 시행 로드맵 수립…"터닝포인트 될 것"

박상진 기자 psj8335@hanmail.net | 2019-04-15 15:16:23
  • 글자크기
  • +
  • -
  • 인쇄

▲남대천 고향의 강 정비사업 현장을 살피고 있는 김주수 의성군수.(의성군 제공)
[로컬세계 박상진 기자]경북 의성군은 향후 예산투자가 필요한 건설사업을 총망라하는 ‘건설사업 시행 로드맵’을 마련해 체계적인 사업추진을 도모하고 예산투자의 원칙을 세워 나간다.

15일 의성군에 따르면 분야별, 시설별로 필요한 사업을 전수조사 후 우선순위를 부여해 앞으로는 계획에 따라 건설사업을 시행해 나간다고 밝혔다.

조사대상은 ▲도로 분야 ▲하천 분야 ▲수리시설 분야 ▲기타 분야 등으로 읍면과 안전건설과 합동으로 조사하게 된다.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오는 7월까지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해 2020년도 본예산부터 이번 규정을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지금까지는 주민과 읍면장의 건의 위주로 사업성 검토, 현장 확인 등을 거쳐 사업을 선정했다면 향후에는 보다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데이터에 의해 사업을 시행하게 된다. 다만 응급복구와 긴급한 사업은 본 규정을 받지 않게 된다.

조사에 시간이 걸리고 힘이 들지만 본 자료가 구축되면 우선순위대로 사업을 추출하면 되기 때문에 오히려 행정효율이 더욱 올라가고 주민의 신뢰도가 높아질 전망이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그간 사업예산 배정에 있어서 일정한 기준이 없었다”며 “이번 전수조사 결과를 토대로 사업을 계획적으로 시행하게 되면 앞으로는 군민 모두가 수긍하고 만족해하는 건설사업의 터닝포인트가 되리라 본다”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박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