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무청, 전국 병역판정검사 3월 6일까지 중단

코로나19 대응 ‘심각’ 격상 따른 조치…매주 상황 고려해 재개여부 결정
임종환 기자 lim4600@naver.com | 2020-02-24 15:22:29
  • 글자크기
  • +
  • -
  • 인쇄


병무청은 코로나19 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24일부터 3월 6일까지 2주간 전국 병역판정검사를 잠정 중단한다.


일정 재개는 매주 상황을 고려해 결정된다.

 
병무청은 병역판정검사 중단 사실을 해당 병역의무자에게 전화, 알림 톡 등으로 개별 안내한다. 추후 검사가 재개되면 본인 희망을 반영해 일정을 결정할 계획이다.


모종화 병무청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국방부 등 관계부처와 협조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임종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