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갯벌세계유산센터’·‘노을대교’ 등 고창군 3조원대 메가프로젝트 눈길

2022~2023년 국가예산 발굴 보고회..“더 큰 미래로 도약하는 한반도 첫수도”
김경락 기자 kkr9204@daum.net | 2021-02-22 15:26:06
  • 글자크기
  • +
  • -
  • 인쇄

▲고창군 제공. 


[로컬세계 김경락 기자]전북 고창군의 100년 먹거리를 책임질 3조원 상당의 메가프로젝트가 윤곽을 드러냈다.

 

세계문화유산도시의 강점을 살리고, 청정한 자연환경·풍부한 농생명 자원을 특화시켜 한반도 첫수도 고창을 다시 도약시키겠다는 전략이다. 


22일 고창군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유기상 군수 주재로 부군수, 국장, 부서장이 참여한 가운데 2022~2023년 국가예산 신규사업 발굴 및 중점관리사업 보고회를 열었다.


군은 지난해 9월부터 3차례에 보고회를 거치며 초대형 메가프로젝트 사업을 찾고 국가예산 지원을 위한 전략마련에 몰두해 왔다. 그 결과, 2022년 확보대상사업은 89건 3839억원, 2023년 확보대상사업은 39건 2조9737억원 등 총 128건 3조3576억원 규모로 확정했다.

 


이 중 ‘고창갯벌세계유산센터 건립(315억원)’ 등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고창군은 오는 7월 고창갯벌의 세계자연유산 등재 성공 이후 한국 갯벌연구와 생태보전의 중심지를 위해 세계유산센터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또 새만금 내부개발과 고창·부안해상풍력 배후도시에 따른 물류량 급증, 고창일반산업단지 활성화 등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노을대교’, ‘서해안철도건설’ 등 핵심 SOC사업의 국가계획반영, 국비확보에도 총력전을 펼칠 계획이다.


이에 더해 한국형 그린뉴딜 대응사업으로 ‘녹색도시경관 조성 지중화사업(120억원)’도 제시됐고, 고창군 핵심시책인 농생명식품산업과 역사문화관광수도 전략 사업들도 다수 포함돼 지역발전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군은 단계별 대응 전략을 실행하고 중앙부처와 전북도를 수시 방문하는 등 긴밀한 협조 체계 강화로 예산확보에 전략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메가프로젝트는 한반도 첫수도 고창이 한 단계 도약하는 최대 핵심사업이 될 것이다”며 “발표된 대단위 핵심프로젝트가 미래 100년의 성장 동력이 될 수 있도록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김경락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