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익침해행위 대상법률 ‘284개→467개’ 확대…공익신고대상 보호 강화

공익신고자보호법 국무회의 통과…19일 공포 후 11월 20일 시행예정
임종환 기자 lim4600@naver.com | 2020-05-12 15:24:25
  • 글자크기
  • +
  • -
  • 인쇄

▲권익위 마스코트 청백이와 권익이. 

국민권익위원회는 기존 284개 공익침해행위 대상 법률에 ‘성폭력처벌법’ ‘병역법’ 등 128개 법률이 새로 추가된 ‘공익신고자 보호법’이 올해 11월 20일 본격 시행된다고 12일 밝혔다.

 

‘공익신고자 보호법’ 법안은 이날 오전 국무회의를 통과해 오는 19일 공포될 예정이다.


이번 개정안은 2011년 9월 30일 ‘공익신고자 보호법’ 시행 이후 역대 가장 많은 대상법률이 추가된 것이다. 이에 따라 공익신고 대상자가 대폭 확대돼 사각지대에 있던 신고자들의 권익 보호가 기대된다.

 

그동안 공익침해행위 대상 법률은 2011년 180개, 2015년 279개, 2018년 284개로 늘었다. 현재 공익신고 대상은 △국민의 건강 △안전 △환경 △소비자이익 △공정한 경쟁 △이에 준하는 공공의 이익을 침해하면서 284개 공익침해행위 대상 법률을 위반하는 ‘공익침해행위’다.


그동안 대상 법률은 법 시행 이후 지속적으로 확대되어 왔으나 다양한 공익침해행위를 모두 반영하기에는 부족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실제 올해 국민권익위에 접수된 신고 가운데 매매계약을 체결하지 않았는데도 거짓으로 부동산 거래신고를 했다는 내용은 '부동산 거래신고에 관한 법률'이 공익침해행위 대상 법률에 해당하지 않아 공익신고로 처리될 수 없었다.

그러나 지난달 29일 국회를 통과한 '공익신고자 보호법' 공포안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됨에 따라 사회적 중요성과 시급성을 갖는 '성폭력처벌법', '병역법', '아동학대처벌법' 등 국민 생활과 밀접한 182개 법률 위반행위가 새롭게 공익신고 대상이 됐다.


 이에 따라 앞으로는 △13세 미만의 미성년자나 장애인에 대한 성폭력 행위 △사람의 얼굴·신체 등을 촬영해 당사자의 동의 없이 성적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는 형태로 편집·합성·반포하는 행위 △병역의무자의 병역기피나 면탈 행위 △아동복지시설 종사자나 학교 교직원·어린이집 보육교직원 등이 아동학대 범죄를 저지르는 행위 등이 모두 공익신고 대상이 된다.

공익신고는 법률에 따라 누구든지 가능하며, 신고자의 비밀은 철저히 보장된다. 신고자는 신고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불이익조치나 생명·신체의 위협 등에 대해 국민권익위로부터 원상회복, 신변보호 등의 보호조치를 받을 수 있다.

 

박은정 권익위원장은 “이번 법률 개정을 통해 신고자 보호가 더욱 강화되는 만큼 ‘n번방’ 사건과 같이 국민의 공분을 산 중대한 공익침해행위에 대한 용기 있는 신고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며 “국민권익위는 누구나 안심하고 신고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임종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