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대비 신산업·신기술 분야 훈련 확대

이달 21까지 접수, 7월말에 선정하고 8월부터 훈련 시작
최종욱 기자 vip8857@naver.com | 2019-06-03 15:33:55
  • 글자크기
  • +
  • -
  • 인쇄

[로컬세계 최종욱 기자]고용노동부와 직업능력심사평가원은 2019년 하반기 "4차 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 사업"에 참여할 역량 있는 대학 또는 민간 선도 훈련기관을 공모한다고 3일 밝혔다.

 

2017년부터 시작한 이 사업에 서울대, 수원대, 멀티 캠퍼스 등이 참여하여 거대자료(빅데이터), 사물 인터넷, 스마트 제조 등 8대 분야의 전문 인력을 양성해 오고 있다.

 

2017년~2018년에는 연간 900명 내외의 고학력 실업자 등에게 훈련 기회를 제공했으며 올해는 1,300명으로 규모를 늘릴 예정이다.

 

이 훈련에는 관련 분야 전공자뿐만 아니라 비전공자도 활발하게 참여하고 있으며 취업률도 70%에 이른다.

 

2019년 하반기 공모에는 기존의 8개 훈련 분야 외에 4차 산업 관련 신기술 분야인 클라우드 등으로 훈련 분야를 넓힐 계획이다.

 

훈련 수준은 국가직무능력표준(NCS) 5수준 이상의 고급 훈련을 원칙으로 하되 신산업 분야로서 국가직무능력표준이 개발되지 않은 분야는 훈련 수준이 높다는 점을 입증하면 훈련 과정으로 허용한다.

 

고급인력 양성을 위해 훈련비는 일반 훈련비 단가의 400%까지 지원하며, 신기술 분야 훈련에서 필수적으로 활용해야 하는 신규장비의 경우 훈련비 단가의 400%를 넘어도 지원한다.

 

또한 훈련생이 복합 문제를 해결하는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총 훈련 시간의 25% 이상을 과제(프로젝트) 실습에 의무적으로 편성해야 한다.

 

올해 하반기부터는 훈련 품질을 강화하는 동시에 훈련 기관의 행정 부담이 줄도록 기존의 성과보고서 중심 평가를 과제(프로젝트) 실습 결과물(포트폴리오 등) 중심 평가로 바꿀 계획이다.

 

훈련 기관과 과정은 3단계의 심사를 거쳐 선정되고, 훈련 특성과 수준 등을 고려해 각 훈련기관에서 훈련생을 자율 선발한다.

 

이번 공모는 이달 21일까지 사업 계획서를 접수하고, 7월말에 훈련기관이 선정되면 8월경부터 훈련생 모집이 진행된다.

 

참여를 희망하는 기관은 고용노동부와 직업능력심사평가원 누리집에 게시된 훈련 기관 공모 계획 공고문을 참고해 사업 계획서를 작성하고 직업능력심사평가원으로 제출하면 된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최종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