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 만연한 공중화장실…11개 지자체 나서 안전한 환경 만든다

최종욱 기자 vip8857@naver.com | 2019-05-08 15:48:44
  • 글자크기
  • +
  • -
  • 인쇄

[로컬세계 최종욱 기자]행정안전부는 2019년도 ‘국민안심 공중화장실 선도사업’에 참여하는 11개 지방자치단체를 발표하고 오는 9일 경찰청, 해당 자치단체, 한국셉테드학회와 함께 국민안심 공중화장실 선도사업 추진 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사업에 참여하는 지방자치단체는 ▲서울 성북구 ▲부산남구 ▲대전서구 ▲울주군 ▲광명시 ▲의정부시 ▲횡성군 ▲아산시 ▲예산군 ▲포항시 ▲영덕군 등 총 11곳이다.

 

이 사업은 공중화장실 범죄 예방과 이용 불안 해소를 위해 총 20억 원의 특별교부세를 자치단체에 지원해 안전한 화장실 이용환경을 조성하고, 향후 다른 지자체에 확산하기 위해 추진된다.

 

실제로 공중화장실에서 발생한 범죄 건수는 지난 2011년 1526건, 2014년 1795건, 2017년 2081건으로 점점 증가하고 있다. 특히 2017년 경기도민 1562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결과에 따르면 남성 52%, 여성 70%가 공중화장실이 안전하지 않다고 응답했다.

 

지난 3월 공모된 23개 자치단체의 사업계획에 대해 ‘국민안심 공중화장실 지원단’의 1차 서면 심사와 면접방식의 2차 컨설팅 심사가 이루어졌고 최종 11개 자치단체가 선정됐다.

 

국민안심 공중화장실 지원단은 공중화장실 관련 학계 및 시민단체 전문가, 범죄예방 디자인 전문가 등으로 구성됐다.

 

자치단체의 주요 사업내용은 ‘공중화장실 구조와 조명‧채색의 개선 등을 통한 범죄예방 디자인 기법 적용’, ‘경찰관서나 CCTV 통합관제센터와 연계한 비상벨‧CCTV 설치‧운영을 통한 비상대응 체계구축’ 등 지자체별 안전 위해 요소 분석에 따라 다양하게 구성됐다. 

 

국민안심 공중화장실 선도사업 협약에서 행안부는 정책의 발굴‧추진, 경찰청은 관련 범죄의 예방‧진단‧대응, 자치단체는 모범사례 조성‧확산, 한국셉테드학회는 연구‧자문 지원 등에 협력해 성공적인 사업추진을 위해 노력할 것을 것을 약속할 예정이다. 

 

행안부는 향후 사업추진 과정에서 ‘국민안심 공중화장실 지원단’ 컨설팅을 통해 자치단체의 효율적인 사업추진을 지원할 계획이고, 본 사업의 성과분석을 통해 지속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현기 행안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이번 사업이 국민이 체감하는 모범적인 국민안심 공중화장실을 성공적으로 조성해 다른 자치단체는 물론 민간에서도 보다 안전한 공중화장실 조성에 참여하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최종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