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이태원서 폐업 위장하며 위조의류 판매한 일당 적발

고은빈 기자 dmsqls2324@naver.com | 2018-09-17 15:44:22
  • 글자크기
  • +
  • -
  • 인쇄
▲위조제품을 판매해온 비밀매장 전경.(서울시 제공)
[로컬세계 고은빈 기자]외국인 관광객이 많은 이태원에서 정품추정가 7억원 상당의 위조제품 1246점을 매장과 창고에 보관하면서 위조 제품을 판매한 이들이 적발됐다.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핸드백, 지갑, 의류 등 위조 제품을 판매한 혐의를 받는 A씨 등 공급자와 판매자 일당 3명을 형사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A씨에 대해서는 출국금지 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이들 중 상습적으로 상표법을 위반하면서 고객이 반품을 요구할 시 이태원 내 삐끼로 활동하는 주변 남성들을 동원해 위협을 가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폐업을 위장하고자 ‘임대’ 푯말을 붙이고 영업해온 모습

특히 A씨는 이미 다수의 동종 전과가 있으며 현재도 같은 혐의로 재판중 임에도 자신의 매장 입구에 폐업을 위장하기 위해 ‘임대’ 푯말을 내걸고 실제로는 영업을 계속하다가 다시 입건이 됐다.

 

A씨는 위조 제품의 공급처에 대해 묵비권을 행사하고 자신의 매장을 직접 방문한 지인들에게만 판매한다고 진술했지만 A씨의 휴대폰 분석으로 고객이 있는 장소에 직접 가져다 주는 방법으로도 영업하는 사실이 발견되면서 이는 거짓임이 드러났다.

 

▲위조제품 관련 휴대폰 문자 수신 내용 “OO호텔 객실OO호 OOO(고객이름) OO사이즈 OO제품”으로 A씨가 위조제품을 호텔로 배달하는 방식의 영업도 했음을 확인함.

민생사법경찰단은 휴대폰을 디지털포렌식으로 분석하고 차명계좌에 대한 금융계좌 추적을 통해 위조제품 구매처도 확인해 공범 2명의 혐의를 추가 확인했다.

 

시 민생사법경찰단은 2012년부터 상표법 위반행위를 본격 단속하면서 위반자 821명을 형사입건하고 정품추정가 442억원 상당의 12만8834점의 위조상품을 압수해 폐기처분했다.

 

▲적발된 위조제품의 모습.

최근에는 매장이나 창고에 위조 제품을 쌓아두는 형태가 아닌 카카오스토리나 밴드 등 온라인을 통한 위탁판매와 개인 간 거래방식으로 은밀히 이뤄져 대규모 상표법위반 행위 적발이 어려운 실정이다.


안승대 민생사법경찰단장은 “폐쇄된 장소에서 위조제품을 구입하는 것은 교환‧환불이 어려울 뿐만 아니라 고객 입장에서 상당히 위험한 행위”라며 “이에 대한 근절을 위해 시민들의 많은 신고와 제보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고은빈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