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청둥소리로 울부짖으며 갈라진 보문사 평화나무

고은빈 기자 dmsqls2324@naver.com | 2018-07-11 15:46:23
  • 글자크기
  • +
  • -
  • 인쇄

11일 오후 2시경 강화도 보문사 주차장 한 켠에 자리하고 있는 수령 약 215년 된 부락의 평화나무인 소나무가 갑자기 청둥소리를 내며 쩍 갈라졌다.

 

▲사진=강화 보문사 김경애 시민기자.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고은빈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