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올해 농산어촌개발사업에 1천110억원 투입한다

신명숙 기자 shinms@localsegye.co.kr | 2018-02-21 15:49:23
  • 글자크기
  • +
  • -
  • 인쇄

▲충북도 제공.
[로컬세계 신명숙 기자]충북도는 올해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에 총 1,110억원을 투입하겠다고 21일 밝혔다.

이중 67억원은 2월에 투입한다.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은 농산어촌 주민의 삶의 질 향상과 공동체를 활성화하기 위해 생산·생활 분야의 기초인프라시설 확충과 농촌 문화·복지 증진, 경관·농산물 등 지역 특화자원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세부사업으로는 읍·면소재지의 농촌지역 발전거점으로 육성하는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 마을과 권역을 체계적으로 발전시키는 ‘창조적 마을 만들기 사업’, 농촌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기초생활인프라 정비’등으로 구분돼 추진된다.

충북도는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을 통해 농촌지역의 정주여건 개선, 농업경쟁력 강화, 지역사회 커뮤니티 활성화 등 다양한 성과를 거두고 있으며, 매년 계속사업 관리와 신규 사업 발굴을 통해 도내 균형발전 및 주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지난해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에 국·도비 853억원을 지원하는 한편, 시·군과 협력하여 `18년도 신규 사업을 발굴하고 각고의 노력을 기울인 끝에 신규사업 52개소가 선정되는 성과를 거둔 바 있다.

또한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으로 추진중인 사업 지구 내 신규 인구 유입이 1만4,900명 증가했으며, 창조적마을만들기사업(권역,마을) 지구 내 농촌의 다양한 체험 및 휴양프로그램을 제공함으로써 9만7,000여명이 방문하는 등 도농교류활성화와 농가 소득 향상에 기여했다.

올해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의 지속적인 추진을 위해 `19년도 신규사업으로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마을만들기사업 등 총 81곳을 신청했으며, 농림축산식품부에서 평가 한 후 하반기에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추진으로 도내 농촌주민의 삶의 질 향상, 농촌지역 공동체 활성화, 누구나 살고 싶어 하는 농촌마을 조성에 힘쓸 것이며 매년 신규 사업 발굴, 선정을 위해 시·군과 협력해 좋은 성과가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신명숙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