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현 부여군수, 태풍으로 취임식 취소

제7호 태풍 '쁘라삐룬' 북상...2일 취임식 대신 피해현장 찾아 상황 파악
박명훈 기자 culturent@naver.com | 2018-07-01 15:55:45
  • 글자크기
  • +
  • -
  • 인쇄

▲부여군청 홈페이지 캡처. 
[로컬세계 박명훈 기자]박정현 부여군수 취임식이 태풍으로 전격 취소됐다.


제7호 태풍 '쁘라삐룬' 북상으로 바람과 동반한 호우주의보가 발령되어 취임식 대신 2일 오전 피해현장을 찾아 첫 업무를 시작한다.


박 군수는 "주말내내 많은 비가 내려 군민들의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먼저 민생을 살피고, 재난에 대비하는 것이 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해 현장을 찾아 피해 상황을 살피겠다"라고 말했다.


부여군은 오는 2일 부여유스호스텔 실내체육관에서 군민들을 초청해 취임식을 개최할 예정이었다. 취소 상황을 신속하게 알려 불편이 없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박명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