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채용비리’ 신고…최대 2억원 포상금 지급

최종욱 기자 vip8857@naver.com | 2018-11-05 16:02:04
  • 글자크기
  • +
  • -
  • 인쇄

[로컬세계 최종욱 기자]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 2일 공공기관 채용비리 근절 추진단을 출범하면서 오는 6일부터 내년 1월 말까지 공공기관 인사·채용 비리에 대한 특별 집중신고기간을 운영한다고 5일 밝혔다.


신고대상은 공공기관 338개, 지방공공기관 847개, 기타 공직유관단체 1141개 가운데 지난 2014년부터 최근 5년간 인사‧채용과정 전반에 걸친 부패 및 부정청탁 행위를 한 기관이다.


▲인사청탁 ▲ 시험점수 및 면접결과 조작 ▲ 승진‧채용 관련 부당지시 및 향응‧금품수수 ▲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과정 특혜 등 발견시 신고하면 된다.


신고자에게는 최대 2억원의 포상금이 지급된다.


신고는 국민권익위 서울‧세종 종합민원사무소 ‘채용비리 통합신고센터’ 방문·우편이나 국민신문고(www.epeople.go.kr), 국민권익위 홈페이지(www.acrc.go.kr) 등 인터넷으로 하면 된다.

 

▲출처=국권익.

접수된 신고는 사실 확인을 거쳐 감사원·대검찰청·경찰청에 감사‧수사를 의뢰한다. 경우에 따라서는 해당부처에 송부해 점검하는 등 관계부처와 함께 신고처리를 진행된다.


특히 신고접수 단계부터 신고자의 철저한 비밀보호와 신분보장, 불이익 사전예방, 신변보호 등을 통해 신고를 이유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보호할 것이라고 추진단은 설명했다.


추진단은 채용비리 특별 집중신고기간과 동일하게 1453개 공공기관 정규직 전환을 포함한 채용전반에 대해 정기 전수조사에 돌입한다.


임윤주 권익위 부패방지국장은 “채용비리는 고위직이 연루되거나 감독과 피감기관의 유착 관계 등에서 은밀하게 이뤄지는 만큼 내부신고가 아니고는 적발이 어렵다”며 “근본적 예방에도 적극 노력해 공공기관 채용비리를 뿌리 뽑겠다”고 말했다.


신고상담은 국번 없이 정부대표 민원전화 국민콜(110)이나 부패‧공익신고상담(1398)으로 전화하면 된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최종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