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국내 최대 엔터주 등극

-빅히트 시총, 국내 3대 기획사 SM·JYP·YG 합산 시총 훌쩍 넘어
조원익 기자 wicknews1@naver.com | 2020-10-15 16:16:5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빅히트의 상장기념식 장면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소속된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 코스피에 상장한 첫날 국내 최대 엔터테인먼트주에 등극했다.


15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빅히트의 상장기념식이 열렸다. 기념식에는 빅히트 의장 방시혁과 빅히트 Global CEO 윤석준, 빅히트HQ CEO 박지원과 박태진 제이피모간 서울지점 대표이사,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방시혁 의장은 이날 "오늘 이 자리에 이르게 되기 까지는 많은 사람의 도움이 있었다"고 일일이 호명하면서, "기관투자자뿐 아니라 주주 한분 한분의 가치 제고를 위해 투명성, 수익성, 성장성, 사회적인 기여 등 다양한 관점에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방시혁 의장은 또 "앞으로도 음악과 아티스트로 모두에게 위안을 주겠다는 처음의 다짐을 잊지 않고 현재를 살아가는 모두의 삶 전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세계 최고 엔터테인먼트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기업으로 힘차게 나아가겠다"고 덧붙였다.

 

▲ 빅히트의 상장기념식 장면

 

공모가 13만5000원으로 거래를 시작한 빅히트는 8시30분부터 9시까지 진행된 호가접수에서 최상단인 27만원의 시초가를 형성하는데 성공했다. 거래가 시작되자마자 공모가 2배에 시초가를 형성하고 상한가로 직행하는 '따상'을 기록하면서 주가는 장중 한때 35만1000원까지 오르기도 했다.

 
공모가 기준으로 4조800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던 빅히트 시가총액은 '따상'의 영향으로 11조8800억원까지 불어났다. 이는 국내 3대 엔터테인먼트사인 SM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 YG엔터테인먼트의 합산 시가총액을 훌쩍 넘는 규모로, 빅히트는 단숨에 국내 최대 엔터테인먼트주로 등극하는 기염을 토했다.  [로컬세계 조원익 기자]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조원익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