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코로나구호품 지원 사회적경제와 ‘콜라보’

고용주 기자 yjk2004@naver.com | 2021-03-03 16:12:20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산시청 전경. 

[로컬세계 고용주 기자]경기 오산시(시장 곽상욱)가 진행하는 코로나19 관련 자가격리자 구호물품 지원에 관내 사회적경제기업들이 맹활약하고 있다.


오산시의 구호물품 가운데 식료품 및 생필품 등 공산품은 예비사회적기업 오산다문화사회적협동조합이, 식료품 중 컵쌀떡국은 마을기업 잔다리마을공동체 농업회사법인이, 구호물품 배송은 오산지역자활센터 택배사업단이 각각 맡고 있다.


오산다문화사회적협동조합은 이외의 복지사업으로 대원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함께 취약계층 빨래 서비스인 “빨래끝 행복시작”사업 등 하고 있으며, 수익금 전액 결혼이민자・장애인・실직청년 고용 등 취약계층 지원에 사용되고 있다.


잔다리마을공동체에서 생산・판매중인 “든든한 쌀떡국”의 경우, 경기도 7개 기업이 경기도 사회적경제센터의 공동비즈니스 모델 사업개발에 선정돼 개발한 상품으로 100% 국내산 쌀을 사용한 건강한 먹거리다.


오산시에서는 하루 평균 30여 명의 자가격리자가 발생하고 있으며, “든든한 쌀떡국”은 21년 3월부터 지급될 예정이다.


정길순 오산시 희망복지과장은 “이번 사회적경제기업과의 협력으로 관내 사회적경제 활성화뿐만 아니라 사회적경제 생산품이 지역 내에서 소비됨으로써 지역경제 선순환되기를 기대한다”며 “구호물품 지원 뿐만 아니라 자가격리 해제자 생활비 지원 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고용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