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병선 군산대 총장, 새 실습선 새해림호 방문

양해수 기자 yhskj4819@hanmail.net | 2019-03-14 16:31:33
  • 글자크기
  • +
  • -
  • 인쇄
▲군산대학교가 새롭게 건조한 새해림호.(군산대학교 제공) 

[로컬세계 양해수 기자]곽병선 군산대 총장이 확대교무위원들과 함께 지난 13일 군산대학교가 새롭게 건조한 새해림호를 방문해 선내 각종 시설 및 설비들을 둘러봤다.


또 정박승선실습 중인 해양산업·운송과학기술학부 학생들을 만나 격려하고 학습 방향에 대한 조언도 했다.

새해림호는 기존의 실습선 해림호가 노후화된 관계로 421억원을 투입해 새롭게 건조한 실습선이다.

 

총 톤수 2996톤, 전장 96.45m, 형폭 15.00m, 형심 7.60m 규모이다. 항해속력은 14노트이고, 최대 승선인원은 110명이다.

 


다기능항해실습 통합평가시스템, 다기능기관실습 통합평가시스템, 과학 어군 탐지기, 고주파 전방위 소나, 트롤모니터링 시스템, 수온 염분측정 및 채수기, 초음파 해류 관측장치 등이 구비되어 있어 4차 산업혁명에 부응하는 창의융합형 인재를 양성하기에 최적화돼 있다.


새해림호는 앞으로 연간 275일의 정박실습과 90일간의 국내외 승선실습을 통해 매년 60여 명의 초급 선박사관을 배출할 계획이다.

 
곽병선 총장은 “새 실습선에는 첨단 장비들이 구비돼 있어 학생들이 더욱 효율적인 교육환경에서 마음껏 역량을 키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더욱 안전한 환경에서 학생들이 역량을 증대시키며, 해양강국 대한민국을 이끄는 우수인재로 성장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양해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