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경남도 최초로 전기버스 운행 개시

창원시 122번 노선 버스에 투입, 1일 5회 운행
김성현 기자 ksh74@naver.com | 2018-01-08 16:22:59
  • 글자크기
  • +
  • -
  • 인쇄

▲창원시가 도내 최초로 운행될 전기버스 시승식을 가지고 있다.(창원시 제공)

 

 [로컬세계 김성현 기자]경남 창원시가 도내 최초로 전기버스를 122번 노선에 투입해 운행한다고 8일 밝혔다. 

 

창원시는 8일 오후 유원석 제2부시장을 비롯, 마창여객, 전기버스 제조업체 임직원 등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마산합포구 가포동 소재 마창여객 차고지에서 ‘전기버스 개통식’을 거행한 후 시승행사를 가졌다.


이번에 운행되는 전기버스는 월영APT정류장과 대방동 회차장 간 왕복 58㎞를 운행하는 122번 노선에 투입되며, 1일 5회 운행될 예정이다.

 

전기버스는 중국 하이거社에서 제작된 차량으로 1최 충전 시 129.5㎞를 운행할 수 있으며, 노선 운행 완료 후 운전기사들이 마창여객 차고지에 들어와 휴식을 취하는 동안 차고지에 설치된 전기버스 전용 충전시설에서 충전을 하면 배차간격에 맞춰 정상적인 버스 운행이 가능하다.


또, 지난 1개월 동안 시행한 전기버스 시운전 결과를 분석한 결과, 전기버스는 환경부의 ‘도로변 주거지역 낮 시  간대의 소음 기준’인 65d보다 적은 57dB~64dB가 나왔으며, 이는 기존 CNG버스에서 발생하는 소음인74dB~82dB보다 상당히 적어 그간 CNG버스의 각종 소음으로 발생되는 각종 문제가 상당히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연료비 역시 기존 CNG충전 요금의 3분의1수준으로 전기버스 운행에 따른 경제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기버스.

‘전기차 선도도시’인 창원시는 2017년 12월말 기준 기초 지자체 최대 규모인 570대의 전기차를 보급해 승용차 중심의 전기차 보급은 활발히 진행된 반면, 시내버스와 같은 대중교통에 전기차 보급이 진행되지 않았다.

 

이에 2017년 10월에 전기버스 시범 보급사업을 추진해 마창여객을 사업자로 선정해 전기버스 1대를 보급한 후 다양한 시운전을 통해 실제 시내버스의 주행여건에 맞는 차량을 개선한 후 8일부터 122번 노선에 정식으로 전기버스를 운행하게 된 것이다. 

 

이와 관련, 유원석 부시장은 “지난해 12월 발표한 ‘창원시 미세먼지 저감방안’의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대중교통의 친환경차 보급을 신속히 실천하기 위해 창원시가 처음으로 전기버스를 정식으로 운행하게 됐다”면서 “이번에 운행되는 전기버스를 시작으로 올해 5대의 전기버스를 추가로 보급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김성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