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시간 단축…국립공원 등서 할인·공연 행사 개최

일‧가정 양립, 환경부가 응원합니다
임종환 기자 lim4600@naver.com | 2018-07-09 17:19:48
  • 글자크기
  • +
  • -
  • 인쇄

▲국립낙동강 생물자원관의 동화를 뚫고 나온 생물.(환경부 제공) 
[로컬세계 임종환 기자]환경부는 7월 한 달간 국립생물자원관, 국립생태원, 국립공원관리공단,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등 소속·산하기관 4곳에서 입장료 할인, 문화·전시공연 등 다채로운 특별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난 1일부터 시행된 노동시간 단축으로 가족·여가 시간이 확대될 것으로 판단, 일과 가정 양립문화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인천 서구에 있는 국립생물자원관은 이달 중 매주 토요일마다 ’가족과 함께하는 생물다양성 체험교육‘을 무료로 제공한다.

 

▲국립생물자연관에서 곤충의 유쾌한 생존전략 교육장면  


여름바다에 사는 생물 이야기, 반가운 여름철새, 흥미쏙쏙 표본 이야기 등의 주제로 열리며 참가신청은 국립생물자원관 누리집(www.nibr.go.kr)에서 가능하다.

 

이달 15일과 21일에는 월악산 닷돈재 자동차야영장에서 재능기부 밴드 공연과 4인조 통기타 공연이 열린다.

 
21일과 25일에는 변산반도 탐방안내소에서 실버음악단 재능기부 밴드공연과 연극, 무용 등의 문화행사가 개최된다.


30일에는 국립공원 야영장 4곳(치악산·월악산·한려해상·덕유산)에서 야영 탐방객을 대상으로 ‘자연놀이 미션 프로그램’을 선착순 현장접수를 통해 각 30명씩 총 120명에게 무료로 제공한다.

 

▲국립공원 마술공연 모습.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월악산, 변산반도, 치악산, 한려해상, 덕유산 등 5곳의 국립공원에서 다양한 문화공연과 탐방 프로그램으로 이뤄진 ’일과 생활의 균형(워라밸), 국립공원에서 함께해요‘ 행사를 진행한다.


경북 상주에 있는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10일부터 15일까지 6일간 입장료를 50% 할인(2000원→1000원)하고 전시물을 무료로 해설한다.


충남 서천에 있는 국립생태원은 ‘노동시간 단축으로 행복한 가정·일터 만들기’를 주제로 15일까지 입장료를 받지 않는다.

 

▲국립생태원 파리지옥 식충식물.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국민이 가족과 함께하는 자연체험을 통해 치유와 재생의 시간을 갖고 행복한 가정과 일터가 될 수 있도록 환경부가 계속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기관별 행사 개요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임종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