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상수도본부, 올해 누수방지사업에 306억원 투입

박세환 기자 psh2666@localsegye.co.kr | 2018-01-11 16:41:12
  • 글자크기
  • +
  • -
  • 인쇄
[로컬세계 박세환 기자]대구시 상수도사업본부가 수돗물 누수로 인한 시민불편 최소화와 상수도 경영합리화를 위해 올해 306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누수방지사업에 나선다. 

 

11일 대구 상수도본부에 따르면 누수방지 및 맑은 물 공급을 위해 노후관 개량사업, 누수탐사 용역, 배수관망 정비 등의 누수방지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는 녹물, 이물질 출수 등 수질 민원이 잦은 지역의 노후관과 누수가 발생하는 오래된 관을 교체하는 노후관 개량사업에 280억 원을 투입해 65㎞의 노후관을 교체할 예정이다. 

 

누수탐사용역에는 20억원을 투입해 체계적인 누수탐지 및 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며, 특히 유수율이 낮은 지역과 누수에 취약한 도심지, 시장·상가 지역을 중심으로 실시해 안전사고 예방과 누수에 따른 시민들의 생활 불편을 최소화 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정수장, 배수지, 가압장 등 배수계통별로 급수구역을 체계화한 배수관망 구역화(Block System) 사업의 적정 운영 및 유지관리를 위해 6억 원을 투입해 83개소의 배수관망을 정비한다.  

 

김문수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시민들에게 맑고 깨끗한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올해도 누수방지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본부는 지난 1990년부터 2017년까지 총 3835㎞, 사업비 3308억원으로 노후관 교체를 지속적으로 추진했으며, 2002년부터 2015년까지 475억원을 투입해 총 589개소의 배수관망 구역화 사업을 완료했다.  

  

또 지하로 스며드는 누수를 탐지하기 위해 2003년부터 2017년까지 105억 원을 투입, 1만 1,500여 건의 누수 지점을 탐지 및 수선해 수돗물 6천 1백만 톤이 버려지는 것을 예방했으며, 그 결과 345억 원의 생산 비용을 절감했다.  

 

본부는 이와 같은 다양한 누수방지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상수도사업 경영지표인 유수율을 72.4%에서 93.0%로 20.6% 향상시켜 큰 폭의 재정 건전성 확보와 경영합리화를 이뤘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박세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