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굴 패각죽은 물고기’ 친환경농업 ‘효자’

해양폐기물 해결, 농자재 활용, 억대 소득 창출 등 1석 3조 효과
한세혁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20-05-03 16:41:42
  • 글자크기
  • +
  • -
  • 인쇄

▲전남도청 전경. 

 

[로컬세계 한세혁 기자]해안가에 방치된 꼬막굴 패각과 광어 양식장에서 발생한 죽은 물고기 등 애물단지가 친환경농자재 원료로 사용되면서 해양폐기물 문제해결과 친환경농자재 공급, 억대 소득 창출까지 1석 3조의 효과를 거둬 주목받고 있다. 

 

3일 전남도에 따르면 굴 패각과 죽은 물고기 등은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사업장폐기물로 분류되나, ‘친환경농어업법’에는 천연원료로 생산한 농자재는 친환경농자재로 사용이 가능하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올해 굴 패각을 원료로 생산한 패화석비료(토양개량제) 1만4000 톤(15억원)을 공급한다. 이는 전국 공급량의 38%에 해당되는 양이다.

 

패화석비료는 패각을 100% 사용한 천연비료로, 토양개량과 병충해 방지, 수확량 증대 효과가 뛰어나다.

 

전남도내에는 총 5개의 생산업체가 있으며, 전남지역 연간 패각 발생량의 36%인 약 1만9000 톤을 비료와 가축사료 첨가제 등의 원료로 사용하고 있다.

 

이들 업체 중 패화석비료를 생산한 해남 풍원석회(대표 임준영)는 순천대학교 산학협력단으로부터 유기농업자재 목록공시와 국가기술표준원의 우수재활용품(GR) 인증을 받아 연간 1만3000 톤의 비료를 생산해 9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임준영 풍원석회 대표는 “패각은 토양개량제를 비롯해 가축사료 첨가제, 인공어초, 방수처리제 등의 원료로 활용이 가능한 귀중한 자원이다”며 “앞으로도 패각을 이용해 농자재와 기능성식품 첨가제 등의 개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죽은 물고기를 이용해 유기질비료를 생산한 업체도 있다. 완도 전남서부어류양식수협(조합장 김양곤)은 강진과 해남, 진도, 신안지역 양식장에서 연간 약 4~5000 톤의 죽은 물고기를 수거해 비료 원료인 어분 1400여 톤을 생산, 20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이 수협이 생산한 어분(60%), 골분 등이 첨가된 친환경 비료 ‘광어플러스’는 채소와 과수작물의 수확량 증대 효과가 있어 농가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으며, 농협 정부 보조지원 유기질비료로 등록돼 전국 농가에 공급되고 있다.

 

도 관계자는 “다양한 수산 부산물을 이용한 친환경농자재 개발과 생산시설 설치 지원 등을 계속 확대하겠다”며 “패화석비료 공급 확대는 물론 친환경농자재 산업을 전남 블루이코노미를 선도할 수 있는 산업이 되도록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한세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