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화, 봄꽃 개화 전쟁 포문을 열다

전남 광양 다압면 매화마을에서
한상길 기자 upload01@naver.com | 2018-03-25 17:07:07
  • 글자크기
  • +
  • -
  • 인쇄

▲분홍빛 색깔을 머금고 만개한 홍매화.(전남 광양=한상길 기자) 

[로컬세계 한상길 기자]전남 광양의 매화마을은 섬진강에 인접한 백운산 자락에 자리하고 있다. 매화꽃이 흐드러지게 피어나는 봄이면 전국에서 몰리는 관광객들로 장사진을 이룬다.


지금 이곳에 봄의 전령인 매화가 팝콘을 터트리듯 개화해 온통 흰 물결로 뒤덮고 있다. 이 매화의 개화를 시작으로 바야흐로 봄꽃 개화 전쟁의 서막이 올랐다.


또 이들 개화 전쟁의 뒤를 따라 상춘객과 관광버스 기사 그리고 꿀벌들이 갑작스러운 분주함에 비명을 지르고 있다.


한꺼번에 상춘객들이 몰리며 교통전쟁을 치르고는 있지만, 소담스럽게 피어난 매화꽃을 가슴에 담으며 그동안 겨울 감옥에서의 움츠렸던 마음속 시름을 털어버리고 그 해방감에 가슴도 부풀고 몸도 절로 흥이 난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한상길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