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47만 명에 총 6,684억…23일부터 2회차 지급

코로나19로 피해 입은 연매출 2억원 미만 영세소상공인 대상, 70만원×2회 현금 지급
이명호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20-07-22 16:51:53
  • 글자크기
  • +
  • -
  • 인쇄
▲총 537,796건 접수(’20.7.06일 18:00기준), 목표치 31% 초과.


[로컬세계 이명호 기자]서울시는 오는 23일 ‘자영업자 생존자금’ 2회차 지급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매출 2억원 미만 영세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월 70만원씩 2회, 총140만원을 현금으로 지원하는 것.


자영업자 생존자금은 총 54만개소(명)이 신청, 서울시는 심사를 거쳐 적격자 47만개소(명)을 선정해 1회차 지원금으로 70만원씩 3260억원을 지급했다. 2회차 지급은 1회차 지급을 받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휴폐업 여부를 조회한 뒤 23일부터 자치구 사정에 따라 순차적으로 70만원씩 지급된다.


서울시는 당초 41만개소(명) 소상공인에게 575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1인 자영업자 등 많은 소상공인이 신청해 934억원의 예산을 추가로 마련, 총 6684억원을 투입한다고 덧붙였다.

 

▲업종별 분류 : 도매 및 소매업(26%), 운수 및 창고업(17%) 순.


‘장터순대국’ 송모(65)사장은 “코로나19로 평소 순댓국집을 즐겨 찾던 어르신들의 외출이 줄면서 매출에 직격탄을 맞았다.”라며 “지원받은 생존자금으로 임대료를 낼 수 있었다”고 말하며 감사를 표했다.


의류소매업 ‘비치나라’를 운영해온 고모(37)씨는 “긴급재난지원금으로 상권이 반짝 활성화되면서 상인들의 숨통이 트이는 듯했지만 시민들이 지원금을 소진하자 소비심리가 다시금 위축됐다”라며 “게다가 코로나19 사태도 장기화되어 이중고를 겪고 있는 상황에서 2회차 지원금은 작지만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서성만 서울시 노동민생정책관은 “시민 관심도가 높은 사안인 만큼 마지막까지 지원이 원활히 이루어져 신청자의 불편이 없도록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서울시는 소상공인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이명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