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월드-한국콘텐츠진흥원, 테마파크형 IP 개발 나선다

26일, 테마파크 맞춤형 콘텐츠 발굴 위한 업무협약 체결
보유 자원 활용해 콘텐츠 홍보 및 상품 유통으로 중소기업 지원
길도원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20-06-26 17:15:15
  • 글자크기
  • +
  • -
  • 인쇄

▲26일 진행된 ‘테마파크 수요맞춤형 콘텐츠 공동 기획·발굴 및 중소콘텐츠기업 지원’ 업무협약식에서 최홍훈 롯데월드 대표(오른쪽)과 김영준 한국콘텐츠진흥원장(왼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롯데월드 제공) 

롯데월드(대표 최홍훈)가 26일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과 '테마파크 수요맞춤형 콘텐츠 공동기획·발굴 및 중소 콘텐츠기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민관 협업을 통한 국내 콘텐츠 산업 활성화와 중소기업 지원 측면에서 의의가 있다.

업무협약의 주요내용은 △콘텐츠IP를 활용한 테마파크 수요맞춤형 콘텐츠 공동 기획·발굴 ◆양 기관의 보유 자원과 네트워크를 통한 중소기업 콘텐츠 유통 및 홍보 등이다.

 

롯데월드는 콘텐츠 강화를 위해 현재 공식적으로 사용 중인 반입체 형태의 로티, 로리 등 롯데월드 캐릭터 14종을 애니메이션 IP 트렌드에 맞춰 2D 형태로 리뉴얼하는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최홍훈 롯데월드 대표(오른쪽)과 김영준 한국콘텐츠진흥원장(왼쪽)이 롯데월드 사업장을 둘러보고 있다.


아울러 롯데월드에 최적화된, 손님의 체험을 극대화시킨 테마파크 맞춤형 콘텐츠 발굴 및 기획하는 과제를 공동 추진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롯데월드가 운영하는 사업장인 롯데월드 어드벤처, 롯데월드 아쿠아리움, 전망대 서울스카이 내 미디어 플랫폼 15개 구간을 활용해 중소기업의 영상 콘텐츠를 유통하고 홍보하는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최홍훈 롯데월드 대표이사는 "롯데월드는 1989년 오픈한 이래로 대표 캐릭터 로티, 로리를 포함한 캐릭터 14종을 선보인데 이어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해 항상 즐거운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테마파크로서 30년간 쌓아온 역량을 바탕으로 중소기업 육성과 홍보를 지원하며 나아가 국산 콘텐츠산업의 성장을 위해 적극 협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한국콘텐츠진흥원은 2009년 설립돼 영상, 게임, 음악, 디지털 콘텐츠 등 문화산업 진흥정책을 추진하는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공공기관이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길도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