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의 전령사들의 한판 승부 시작

한상길 기자 upload01@naver.com | 2018-03-26 23:10:35
  • 글자크기
  • +
  • -
  • 인쇄
▲다압면 도사 마을의 한 주택가에 동백이 환한 웃음을 띠고 활짝 피었다.광양=한상길 기자. 
[로컬세계 한상길 기자]봄기운에 매화가 개화함에 따라 이에 뒤질세라 전남 광양 다압면에는 개나리와 목련도 개화를 시작했다. 전격 작전으로 순식간에 총출동하여 판세를 뒤집을 기세다.

 

▲섬진강변의 도로에 노랗게 피어난 개나리.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한상길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