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기초수급‧차상위 8,200가구에 한시생활지원비 48억원 지급

정하영 시장 “희망 나누고 지역경제에 온기”
김병민 기자 bmk8899@naver.com | 2020-04-06 17:14:08
  • 글자크기
  • +
  • -
  • 인쇄

▲김포시청.

[로컬세계 김병민 기자]경기 김포시는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의 생계지원을 위해 48억원의 한시생활지원비를 지원한다고 6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생계·의료·주거·교육급여 수급자와 시설 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총 8200여 가구며 지원금액은 급여자격 및 가구원수별로 차등 적용된다.


한시생활지원비는 4월~7월 4개월분을 합한 금액을 일시적으로 지원한다.


생계·의료급여 수급자는 1인 가구 52만원, 4인 가구 140만원이다. 시설수급자는 1인 가구 52만원, 주거·교육·차상위 대상자는 1인 가구 40만원, 4인 가구 108만원이다.


한시생활지원비는 저소득층의 생활안정과 소비활동 제고는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유흥업소 및 사행성 업소를 제외한 김포 어디에서나 사용이 가능한 충전식 선불카드 ‘김포사랑 상품권’으로 지급된다.


김포사랑 상품권은 4월말부터 별도의 신청 없이 주소지 읍‧면‧동행정복지센터에서 본인의 신분증을 지참해 방문 수령하면 된다.


방문이 어려운 노인 및 장애인 등 취약계층은 읍‧면‧동의 여건에 맞게 찾아가는 복지서비스 등 다양한 방법으로 전달할 예정이다.


김포시는 4개월분 합산지급으로 일시에 대상자가 몰리지 않도록 분산하는 방안도 추가 마련하기로 했다.


정하영 시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 대상자분들과 희망을 나누고 지역경제와 소비심리에도 온기를 불어 넣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김병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