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랭지 지리산 반달곰 추석사과 본격 출하 시작

이태술 기자 sunrise1212@hanmil.net | 2018-09-06 17:19:35
  • 글자크기
  • +
  • -
  • 인쇄

▲남원 고랭지 지리산 반달곰 사과가 본격 출하를 시작했다.(남원시 제공) 
[로컬세계 이태술 기자]전북 남원시는 봄에 냉해 피해, 여름에는 장마와 폭염, 가을에는 태풍·폭우를 이겨낸 고랭지 지리산 반달곰 사과가 본격적으로 서울, 부산, 순천, 광주, 전주 등으로 출하를 시작했다고 6일 밝혔다.


남원 사과 재배면적은 139ha에 151명 농업인으로 구성돼 있다. 품종은 자홍, 홍로, 시나노 골드, 후지 등으로 추석 사과인 자홍, 홍로가 30%를 자치한다.


추석 사과인 자홍, 홍로는 3월 하순에서 4월 초 발아해 4월 중순에 만개한다. 9월 상순~중순에 수확하는 품종으로 예상 출하량은 120톤 내외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타 지역에서는 사과 이상 낙과 피해가 있었으나 지리산 반달곰 사과는 피해가 적어 가격 상승으로 농업인 소득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지리산 반달곰 사과 단지는 해발 400~600m에서 재배되며 서늘한 기후 조건을 가지고 있다. 가을 야간 기온이 20℃ 이하로 낮아 당도가 높고 착색이 잘 되는 특징을 가지고 있어 품질이 매우 우수하다.

 

특히 고랭지 사과 밭에서 희귀한 댕구알 버섯이 자주 발견되는 등 토양에 유기물이 매우 풍부해 사과 맛을 더욱 증가시키고 있다.


남원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고랭지에서 사과를 생산, 가공을 하고 수확체험 분양을 자체적으로 실시해 6차 산업 작물로 육성해 농업인 소득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이태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