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목포역 등 25곳 ‘5·18 사적지’ 지정

표지석 통일 관리 등 5·18역사현장 보존·관리 박차
한세혁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20-05-05 17:23:16
  • 글자크기
  • +
  • -
  • 인쇄

▲전남도청 전경. 

 

[로컬세계 한세혁 기자]전남도는 목포역, 나주 금성관 앞, 화순 너릿재, 해남 우슬재 등을 비롯한 8개 시·군 25곳을 5·18사적지로 지정고시했다.  

 

5일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 1998년부터 전남도내 76곳에 5·18표지석과 안내판이 설치관리돼 왔으나, 각 지자체별로 표지석의 디자인이 달라 일관성이 없고 관리가 허술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시설물로만 관리된 5·18역사 현장을 5·18사적지로 지정하고 통일된 표지석 등 디자인을 마련해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두 차례에 걸쳐 사적지 현장 방문 평가를 추진했다.

 

전남도는 5·18사적지 지정을 위해 9개 시·군으로부터 47곳의 후보 지역을 추천받아 역사적 진실성, 상징성, 대표성 등 9개 항목을 평가해 전남도 518기념사업위원회에서 8개 시·군 25곳을 지정키로 최종 결정했다.

 

이번에 지정된 5·18사적지는 △목포역, 중앙공설시장 옛터 등 목포시 5곳 △옛 금성파출소 예비군 무기고, 남고문 광장 등 나주시 5곳 △화순군청 앞 일대, 너릿재 등 화순군 3곳 △강진읍 교회 등 강진군 2곳 △우슬재, 해남군청 앞 광장 등 해남군 5곳 △영암읍 사거리 등 영암군 3곳 △무안버스터미널 등 무안군 1곳 △함평공원 등 함평군 1곳 등이다.

 

사적지는 시·군별 주요 항쟁지, 희생자 발생지 등 역사적 대표성이 뚜렷한 장소 위주로 지정했으며, 일련번호는 사적지 순례 관광과 역사교육 프로그램 활용에 유리하도록 시군 단위로 사건 전개를 감안해 순서를 부여했다.

 

특히 전남도는 이번 사적지 지정을 계기로 관리 계획을 수립해 하반기부터 단계별로 정비 사업을 추진하며, 남도오월길 코스 개발과 해설사 양성도 함께 펼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전남 5·18의 역사를 알리고 교육의 장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찬균 전남도 자치행정국장은 “이번 사적지 지정이 5·18역사 현장을 보존해 오월정신을 계승하는 데 한걸음 더 나아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올해 518민주화 운동 40주년을 맞아 518의 위상을 제고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취소된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문화제를 대신해 오월정신을 도민과 공유할 수 있는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 및 ‘옛 전라남도청 현판’ 제막식을 오는 15일 전남도청 김영랑문 앞 광장에서 간소하게 개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한세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