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철학과, HK사업에 이어 BK사업 연속 선정

길도원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20-10-06 17:32:39
  • 글자크기
  • +
  • -
  • 인쇄
▲건국대 철학과가 HK사업에 이어 BK사업에 연속 선정됐다.(건국대학교 제공) 


건국대학교 문과대학 철학과가 교육부가 지원하는 2020년 4단계 BK21플러스사업에 선정돼 올해부터 7년 동안 약 10억원 이상의 지원을 받게 됐다.


지원 분야는 ‘미래인재양성사업 교육연구팀(연구책임자 김석 교수)’으로 연구주제는 ‘치유와 공존의 코뮤니타스 철학: ‘사회전환기’의 철학적 정신분석과 인성 전문 인력 양성’이다. BK21사업은 학문후속세대가 학업과 연구에 전념하도록 연구 장학금과 인건비 등을 지원해 석사·박사급 연구 인력을 양성하는 대표적인 대학원 지원 사업이다.


철학과의 BK21사업 선정은 2019년 9월 ‘인문한국(HK)지원사업’ 중 ‘포스트 통일 시대의 통일인문학과 통합적 코리아학(연구책임자 김성민 교수, 총 7년 약 25억원)’ 선정에 이은 것으로 학과 학문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HK사업은 세계적인 인문학연구소 육성사업 및 한국 인문학의 세계화를 목적으로 대학 내 인문학 연구소에 연구비를 지원하는 관련 분야 최대 지원 규모의 사업이다.


철학과는 연구와 교육의 특성화를 위한 핵심적인 인프라 및 지원체계를 구축함으로써 향후 학과 발전과 연구 역량 강화에 전력할 계획이다. 그동안 건국대학교 철학과는 2009년 HK지원사업, 2012년 중앙일보 학과평가 1위, 2017년 중앙일보 학과평가 1위, 2019년 HK+지원사업 선정에 이어 올해에도 2020년 BK21플러스 사업에 연이어 선정되는 등 건국대학교의 위상을 높이고 있으며 교내 인문학 교육, 연구를 선도하고 있다.


BK21사업 팀장인 철학과 김석 교수는 “이번 사업 선정은 창과 60주년이 넘어서는 우리 철학과의 연구과 교육 역량을 여실하게 보여줬던 상징적인 일”이라며 “건국대학교의 위상과 학교 발전을 위해 철학과가 앞장설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연구팀 산하 공존연구팀장이자 교내 인성교육연구소장인 철학과 정상봉 교수는 “교내 인성교육연구소가 쌓은 다년간 연구실적을 바탕으로 공존과 치유의 인성론적 기초를 구축할 것이며 이를 통해 우리 철학과 BK사업의 차별성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팀 산하 치유연구팀장인 철학과 김도식 교수는 “‘철학상담’과 같은 구체적인 철학 실천을 바탕으로 타 대학과 구별될 수 있는 우리 철학과만의 장점을 실현할 것이며 향후 관련 분야 취업 등 학생 진로 모델도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길도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