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부설초 김현서양, 전국 어린이 판소리 왕중왕대회 대상

김경락 기자 kkr9204@daum.net | 2019-11-12 17:33:31
  • 글자크기
  • +
  • -
  • 인쇄
▲대상을 차지한 김현서 어린이가 ‘심청가中 선인 따라가는 대목’을 열창하고 있다.(고창군 제공) 

[로컬세계 김경락 기자]전국 최고의 어린이 판소리 등용문인 ‘제32회 전국 어린이 판소리 왕중왕 대회’에서 전주교대 전주부설초 김현서 어린이가 ‘심청가中 선인 따라가는 대목’을 열창해 영예의 대상을 차지했다.


전북 고창군은 지난 10~11일 동리국악당에서 제32회 전국어린이 판소리 왕중왕 대회를 열었다. 고창군과 KBS전주방송총국이 공동주최하고, (사)동리문화사업회가 주관한 대회는 해가 거듭될수록 대한민국 차세대 소리꾼의 등장을 알리는 대회로 명성을 얻고 있다.


전국대회에서 입상한 어린이들이 모여 왕중왕을 가리는 이번 대회에는 전국의 내로라하는 27명의 꿈나무 소리꾼들이 고창 동리국악당 장내를 뜨겁게 달궜고, 최종 7명이 본선에 올랐다.


대상을 받은 김현서 어린이는 “까칠하고 소심한 성격을 고치고 싶어서 민요를 배우러 갔다가 소리까지 배우게 되었다”며 “재미난 소리를 하는 소리꾼이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유기상 군수는 “고창군은 동리 신재효선생을 비롯해 최초의 여류명창 진채선 등 수많은 문화예술인을 배출한 예술의 성지다”며 “앞으로도 꿈나무 소리꾼들의 육성에 온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대회 입상자는 대상 김현서(전주교대 전주부설초등 6년) 어린이를 포함해 최우수상 김다현(문상초등 4년), 우수상 김태연(동신초등 1년)·박시언(신재초등 6년)·이규희(장서초등 4년), 장려상 김미나(화정초등 5)· 김현지(고창초 6년) 어린이가 각각 수상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김경락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