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춘, 호(號) 지었다…“가덕 김영춘”

“가덕신공항 꿈 짓밟은 ‘감덕’(減德) 국민의힘 세력, 반드시 심판하겠다”
“부산에 덕을 더해가는 ‘가덕(加德)’ 김영춘 되겠다”
맹화찬 기자 a5962023@naver.com | 2021-01-21 17:53:47
  • 글자크기
  • +
  • -
  • 인쇄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예비후보는 이낙연 대표와 가덕신공항 예정 부지의 대항전망대 현장을 시찰했다.(김영춘 부산시장예비후보 제공)

 

[로컬세계 맹화찬 기자]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예비후보 김영춘 전 해양수산부 장관이 자신의 새로운 호(號) ‘가덕’(加德)을 공개했다.

김영춘 전 해수부 장관은 21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가덕신공항 예정 부지의 대항전망대 현장을 시찰한 뒤 오후 2시에 열린 '더불어민주당 전국순회 정책엑스포 in 부산'에 참석했다.

가덕도 현장 시찰에서 김영춘 전 장관은 “(가덕신공항 특별법이) 국회 통과가 안 되면 우리가 가서 단식이라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책엑스포 축사에서 김 전 장관은 “가덕신공항의 꿈은 돌아가신 노무현 대통령님의 유업”이라며 “이명박·박근혜 정권이 (그 꿈을) 처참히 짓밟았는데 뻔뻔하게도 국민의힘은 다시 가덕신공항에 도둑처럼 숟가락을 얹으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같은 날 페이스북을 통해서는 “가덕신공항을 공약으로 내세워 놓고도 백지화시켰던 국민의힘은 부산의 덕을 깎아먹는 ‘감덕’(減德)”이라며 “부산시민들이 ‘감덕’ 세력을 반드시 심판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맹화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