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여의도 39배 '군사보호구역' 해제…"역대 최대 규모"

김포 24㎢, 연천 21㎢, 고양 17㎢, 동두천 14㎢ 등
동두천 전체 군사시설보호구역 면적의 59% 해제
도, 전년도 대비 군사시설보호구역 4.8% 감소
고용주 기자 yjk2004@naver.com | 2018-12-05 17:47:49
  • 글자크기
  • +
  • -
  • 인쇄

▲경기도청 전경. 
[로컬세계 고용주 기자]경기북부지역 일대 여의도 면적(2.9㎢)의 39배에 달하는 군사시설보호구역이 해제된다.

 

경기도는 김포, 연천, 고양 등 도내 112㎢(3,314만평) 규모의 토지가 군사시설보호구역에서 해제된다고 5일 밝혔다.


이에 따라 그동안 중첩규제로 고통 받던 접경지역 주민들의 삶의 질 개선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번 군사시설보호구역 해제는 지난 11월 21일 국방부가 개최한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 보호 심의위원회’에서 의결된 사항으로 도내 11개 부대·11개 시.군에 해당하는 112㎢를 포함, 전국적으로 총 337㎢ 규모의 군사시설보호구역을 해제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보호구역 규제완화는 국방개혁 2.0 차원에서 군이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면서 주역주민과 상생하는 군사시설 관리를 위해 선제·능동적으로 검토해 해제했다고 국방부 측은 밝혔다.


경기도 내에서는 김포지역이 24㎢로 가장 많이 해제됐다. 이어 연천 21㎢, 고양 17㎢, 동두천 14㎢ 순으로, 경기북부 접경지역을 위주로 대규모의 군사시설보호구역 해제가 이뤄졌다.


특히 동두천의 경우 기존 군사시설보호구역 면적의 59%가 해제됐다. 고양, 의정부, 양평, 김포 지역 등도 10% 이상이 해제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이번 조치는 2007년 군사기지법이 통합·제정된 이래 역대 최대 규모의 해제다. 이에 따라 도 전체 군사시설보호구역 면적은 전년도 대비 4.8% 감소됐다.


이번 성과는 도민들의 삶의 질 개선과 향후 평화시대의 중심지역으로 도약하기 위한 경기도의 끈질긴 노력이 뒷받침 됐다는 것이 도의 설명이다.


경기도는 군사규제 개선을 위해 매년 상.하반기로 시군별 군사시설보호구역 해제 수요를 파악, 관할부대의 해제지역 검토 단계부터 시군과 공동으로 대응해 왔다.


이진찬 도 균형발전기획실장은 “전국 군사시설보호구역의 39%가 도내에 위치해 있으며 특히 경기북부는 전체 면적의 44%가 군사시설보호구역”이라면서 “이번 해제로 건물 신축 등 재산권 행사를 자유로이 할 수 있게 됨은 물론, 지역개발 활성화롤 통해 일자리 창출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북부 지역은 광범위한 군사시설보호구역 및 각종 행위 제한 때문에 도민의 재산권·생활권 침해돼 왔을 뿐만 아니라 지역발전도 저해되는 이중고를 겪어왔다. 

 

◆보호구역 변동 지역 세부 현황(12.5일 국방부 발표)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고용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