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모든 경제주체 타격…가능한 수단·자원 총동원해 지원”

“고통 얼마나 더 계속될지 가늠 어려워…특단의 대책 필요”
고현성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20-03-20 17:57:08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국무조정실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는 20일 코로나19로 인한 국내 경제상황 악화와 관련 “정부는 비상한 상황이라는 인식 아래, 가능한 모든 수단과 자원을 동원해서 지원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우리나라에 첫 환자가 발생한지 정확히 두 달이 지났다. 모두가 코로나19와의 전쟁에 나서면서 일상은 사라지고 경제는 멈췄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어 “세계적 대유행에 따라 유례없는 세계경제 불황이 현실이 되고 있다. 모든 경제주체가 이미 큰 타격을 입었고 앞으로 얼마나 더 큰 고통이 계속될지 가늠하기 어렵다”며 “기업은 생존 문제에 직면하고 소상공인과 영세 자영업자, 일용직 노동자들은 생계를 위협받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날 회의에서는 부가가치세 및 종합소득세 신고납기 연장 등 세정부담을 줄이는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며 “위기에는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 어떤 과감한 방안이라도 시행할 수 있다는 전제로 적극적으로 추진해달라”고 강조했다.


또 정 총리는 “해외의 신규확진자 증가추세가 매우 가파르다”며 “이제는 유럽 등 국외로부터의 재유입이 주요한 위험요인으로 부각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엊그제 발생한 신규 환자의 8%가 해외에서 귀국한 우리 국민이었다”며 “특히, 유럽 지역에서의 입국자는 통계적으로 의미 있는 비율로 확진자로 판명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특별입국절차 적용 확대와 관련해서는 “직접 현장을 점검한 결과, 대기시간이 늘고 그만큼 기다리는 중 감염의 위험도 있을 수 있을 것 같다”며 “유증상자 격리를 위한 시설 확충이 필요하고 인천 생활치료센터 활용도 검토해야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관계부처는 특별입국절차 확대 적용이 원활히 정착될 수 있도록 즉각 필요한 인력과 시설을 지원하고 해외유입을 차단하기 위한 보다 적극적인 조치도 신속히 이행해 줄 것”을 요청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고현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