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말, 장안벚꽃로에서 벚꽃비 산책 어떠세요?

장안벚꽃로 벚꽃, 화사한 꽃망울 터트려…이번 주말 동대문 봄꽃축제 때 절정 예상
임종환 기자 lim4600@naver.com | 2019-04-04 18:13:34
  • 글자크기
  • +
  • -
  • 인쇄

▲4일, 동대문구 장안동 장안벚꽃로에 벚꽃, 개나리 등 봄꽃들이 꽃망울을 화사하게 터트리고 있다.(동대문구 제공) 

[로컬세계 임종환 기자]‘동대문 봄꽃축제’의 개막을 이틀 앞두고, 축제 행사장인 장안벚꽃로에 벚꽃, 개나리 등 봄꽃들이 화사한 꽃망울을 터트리고 상춘객을 맞이할 채비를 마쳤다.


서울 동대문구는 이달 6~7일 중랑천 군자교와 연륙교 사이 3.4km 구간에서 ‘2019 동대문 봄꽃축제’를 개최한다.

 

6일 오후 3시, 자치회관 프로그램, 지역 가수 및 예술단체의 공연이 시작돼 낮 시간 축제 행사장을 찾은 주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한다.

 

축제의 시작을 공식적으로 알리는 개막식은 이날 오후 7시, 중랑천 제1체육공원에 마련된 메인무대에서 진행된다.


개막 축하공연에는 트로트계의 영원한 오빠, 가수 남진이 출연해 히트곡을 열창하며 축제의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린다. 남진과 함께 가수 박일준, 채수연, 노지훈(동대문구 홍보대사), 뮤지컬 배우 최정원, 팝페라 그룹 라온이 멋진 공연으로 주민들에게 잊을 수 없는 봄날의 밤을 선사한다.


7일에는 자치회관 프로그램과 지역 예술단체 등의 공연에 이어, 저녁 6시 30분부터는 인디밴드 콘서트, 프러포즈 이벤트, 팝페라 듀엣 ‘스윗트리’의 노래가 축제의 마지막 밤을 수놓는다.


특히 프러포즈 이벤트에서는 사전 및 현장 접수 등을 통해 선발된 주인공이 아름다운 아카펠라 공연을 배경으로 사랑하는 부모님, 연인, 아내, 남편에게 잊지 못할 프러포즈를 한다.


이외에도 축제기간 내내 행사장 곳곳에서 어린이 테마파크, 버스킹 공연, 페이스페인팅, 천연비누 만들기, 푸드트럭, 동별 먹거리 장터 등 다양한 놀 거리, 즐길 거리, 먹을거리, 체험 거리 등이 행사장을 찾은 주민들을 맞이한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임종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