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지역경제 살리기 위한 다양한 시책 펼친다

강원 ‘SNS 통한 감자 판매’, 제주 ‘사무실 꽃 생활화 캠페인’ 등 농축수산물 판로 지원
고현성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20-03-20 18:10:41
  • 글자크기
  • +
  • -
  • 인쇄
▲대전 대덕구에서 운영하는 ‘중리전통시장 삼겹살 DAY’.(사진=행정안전부 제공)


전국 지방자치단체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에 처한 지역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등을 돕기 위해 다양한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이 중 긴급 경영안정자금과 특례보증, 세제지원 등 소상공인을 위한 행보가 눈길을 끄는 가운데, 특히 소비급감에 따른 지역 농·축·수산물 판로의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이 돋보이고 있다.

강원도는 최근 도지사가 직접 SNS를 통해 지역 농가 감자 판매를 시작했다. 1상자(10kg)당 5000원이라는 저렴한 가격과 적극적 홍보로 일일 한정 판매량이 순식간에 매진될 정도로 인기다.


또한 경기도는 개학 연기로 납품이 어려워진 학교급식 계약재배 농가들을 돕기 위해 도지사가 SNS로 친환경 농산물 꾸러미 판촉활동을 실시한 결과 두 시간 만에 완판되는 성과를 거두었다.


경상남도 역시 급식중단 장기화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친환경농산물 농가를 지원하기 위해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구매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도내 신선농산물을 담은 농산물 꾸러미를 도청 및 도 교육청 소속 공무원에게 판매해 지역농가의 판로를 지원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올해 2월부터 화훼농가 지원을 위해 ‘사무실 꽃 생활화(1Table 1Flower) 캠페인’을 실시, 화분과 꽃꽂이를 비치해 사무실 환경 개선은 물론 화훼 판매량 증진을 도모하고 있다.


대전 대덕구도 3월말까지 매주 금요일에 ‘중리전통시장 삼겹살 DAY‘를 운영, 코로나19로 어려운 전통시장 소비를 촉진 중이다. 국내산 삼겹살 한근을 8000원에 판매하는데, 지역화폐 ‘대덕e로움’으로 결제하면 추첨을 통해 1만원을 환급하는 등 각종 이벤트를 실시하고 있다.


이밖에도 군산시에서는 이번 달 13일부터 자체 음식배달앱 ’배달의 명수‘를 운영하고 있다. 사업자·소비자에게 광고료나 수수료 없이 배달앱을 무료 제공해 지역 내 음식점에 대한 소비 활성화를 지원하는 방식이다.


이처럼 지자체에서 자발적 대책 추진으로 지역경제를 지원하는 가운데,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11조7000억원 규모의 추경예산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정부차원의 경기지원 대책도 본격적으로 탄력받으며 상승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고규창 행정안전부 지방재정경제실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좋은 시책들은 타 지자체에서도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할 계획”이라며 “지역의 소상공인·중소기업을 비롯한 지역경제 회복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고현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