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훈처, 국가유공자 사망시 대통령 명의 근조기 사용…6월부터 시행

최종욱 기자 vip8857@naver.com | 2018-05-31 18:20:23
  • 글자크기
  • +
  • -
  • 인쇄

▲국가보훈처 제공. 
[로컬세계 최종욱 기자]국가보훈처는 내달 1일부터 국가를 위해 희생한 국가유공자가 사망하면 대통령 명의의 근조기를 증정한다고 31일 밝혔다.


현재는 국가유공자가 사망할 경우, 국가보훈처장 명의의 근조기를 쓸 수 있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8월 14일 독립유공자와 유족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하는 자리에서 “대통령 명의의 근조기와 조화 지원 대상을 확대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관련 규정 개정 절차를 거쳐 이뤄지게 됐다.

 
보훈처 관계자는 “국가유공자 사망 시 유족 또는 장례주관자가 가까운 보훈관서로 사망신고를 하면 장례하는 곳에 따라 보훈병원, 위탁병원, 무공수훈자회 장례단 등을 통해 근조기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1월 말 현재 국가유공자는 애국지사, 참전용사, 순직공무원, 5·18민주유공자 등을 포함해 총 73만 996명이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최종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