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가 최고의 백신이다"…서울시, '마스크 착용수칙 캠페인' 더 강하게

이명호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20-09-09 18:59:52
  • 글자크기
  • +
  • -
  • 인쇄
▲서울시 마스크 캠페인 홍보물 사용 매뉴얼.(서울시 제공)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가 다소 주춤한 가운데 서[로컬세계 이명호 기자]울시는 방역의 핵심수칙인 ‘마스크착용 캠페인’의 집중 홍보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서울시는 ‘마스크가 최고의 백신이다’라는 간결하면서도 강력한 언어로 시민과의 소통을 넓혀갈 계획이다.
  
서울시는 먼저 최근 시민에게 화제를 불러 일으키고 있는 ‘마스크착용 의무화 캠페인 이미지’를 전국의 지방자치단체와 공공기관.일반시민에 제공하여 폭넒은 확산을 지원한다. 
  
서울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발령과 '마스크 착용 행정명령' 시행에 따라 “어느 마스크를 쓰시겠습니까. 남이 씌워 줄 땐 늦습니다”라는 메시지를 담은 캠페인 이미지 대형통천을 서울도서관 외벽에 게시하여 온.오프라인에서 많은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이후 다른 지자체와 민간기업 20여 곳에서 문의가 들어와 원본 이미지를 사용할 수 있도록 제공하였으며 청주시는 이미 서울시 이미지를 활용한 변형된 버전으로 자체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서울시는 해당 이미지를 활용한 포스터 5만6000여매를 제작해 25개 모든 자치구와 서울시 산하 투출기관에 배포한 바 있고 현수막용 이미지도 제공하고 있다.


서울시는 캠페인 확산을 위해 시민참여형 모바일 이벤트도 진행한다. 인기 카메라앱인 ‘스노우(SNOW)’와 함께하는 ‘서울시×스노우앱 이벤트’를 9월22일까지 진행하여 참여자 중 1,000명을 추첨해 모바일 문화상품권을 제공한다.
 

이벤트 참여를 원하는 사람은 스노우 앱에서 ‘이펙트 > HOT 탭에 위치한 캠페인 스티커를 선택해 사진 촬영’ - 해시태그 ‘#마스크꼭’, ‘#다함께이겨내요’, ‘#서울시민_토닥토닥’ - ‘개인 SNS에 마스크 착용샷을 올리기’를 하면 되고 자세한 참여방법은 ‘내 손안에 서울’ 캠페인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캠페인 확산을 위해 서울시 공식 캐릭터와 브랜드인 해치와 I.SEOUL.U 도 한 몫을 하게 된다. 서소문청사에 위치한 해치상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시민들을 맞이하고 있으며 서울광장의 I.SEOUL.U 조형물은 I.MASK.U로 변신하여 역시 마스크를 쓴 모습으로 시민에게 색다른 관심을 끌고 있다.


    

▲마스크 쓴 해치상.


서울시는 이처럼 ‘마스크캠페인’ 확산을 위해 활용 가능한 모든 채널을 동원할 계획이다. 이미 공중파 방송과 주요 신문사 지면광고를 통해 ‘마스크착용’ 캠페인을 홍보하고 있으며 시민에 충분히 알릴 수 있도록 지속할 예정이다.


전파력이 큰 유튜브에서는 최신 영상 <나는 마스크를 쓴다>가 서울시 공식 채널인 ‘서울튜브’를 통해 9. 9(수)일부터 시민들과 만나게 되며 최근 이슈가 되었던 ‘넋 나간 가족’에 이어 새로운 화제를 일으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튜브 영상물 “나는 마스크를 쓴다”의 장면.


국내·외 거주 외국인 대상으로는 트위터, 카카오, 페이스북 등 친구수 총 110만의 SNS가 큰 역할을 하게 된다.

 

SNS에서는 영어.중국어.일본어등 다국어로 캠페인을 진행하며 채널 구독자에게 외국어 뉴스레터를 발송해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과 새롭게 업데이트 되는 방역수칙을 알리게 된다. 또한 우리나라 대표 검색포털인 네이버와 다음에서는 브랜드 검색광고를 통해 ‘마스크 착용수칙’ 알리기에도 나서게 된다.


서울시 박진영 시민소통기획관은 “'마스크가 최고의 백신이다'라는 쉽고 간단한 수칙을 가능한 한 많은 분들에게 알리고 생활화하기 위해 이번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코로나19 방역은 지역을 가릴 수 없기 때문에 다른 지자체도 적극 지원하고 확진자 발생이 잠시 주춤하더라도 소홀히 할 수 없어 캠페인을 강력하게 추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이명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